“쌍꺼풀 티 나죠?” 레이디제인…눈매 변하고 살도 9kg 쪘다, 무슨 일?

[셀럽헬스] 레이디제인 쌍꺼풀 수술과 체중 증가 고백

가수 레이디 제인이 쌍꺼풀 수술을 받은 사실과 최근 9kg까지 몸무게가 늘었다는 근황을 전했다. [사진 출처= ‘레이디제인’ 유튜브 캡처]
“나 달라졌죠? 티 나죠?”
가수 레이디제인이 쌍꺼풀 수술을 받은 사실과 최근 9kg까지 몸무게가 늘었다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17일 ‘레이디제인’ 유튜브 채널에는 “10분 만에 쌍수한 썰 최근 9kg 급찐살 근황 토크 라이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레이디제인은 영상에 “여러분 왜 나 좀 달라진 거 몰라요? 왜 아무도 못 알아봐? 방송 켜면 여러분들이 ‘언니 달라졌네요’ 이렇게 할줄 알았는데 왜 아무도 얘기 안 하지?”라며 자신의 얼굴에 변화가 있음을 알렸다. 이어 “여러분들한테 오늘 이걸 실시간으로 고백하려고 라이브를 켰다. 근데 너무 티 나지? 어쩔 수 없잖아. 제가 모르는 척하고 말 안 한다고 모를 수가 없다. 너무 티가 나니까”라고 전했다.

쌍꺼풀 수술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원래 삐쭉한 라인이 항상 마음에 걸렸다. 근데 되게 오랫동안 그게 마음에 안 들어서 다음에 언제 기회될 때 이걸 교정하고 싶다 생각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데뷔하고 나서 지금까지 약 15년간 한 달도 일을 쉰 적이 없어 계속 얼굴을 고칠 기회가 없었지만, 최근 친구 중 한 명이 자연스럽게 쌍꺼풀 수술이 된 모습을 보고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리고 꼼꼼히 알아보지 못하고 빨리 예약해서 10분 안에 수술을 마친 사실도 고백했다.

레이디제인은 9kg이 늘어난 몸무게 변화도 알렸다. 그는 “임신 준비한다고 시험관 시술을 하면서 영양제, 호르몬제도 먹었다. 호르몬제 부작용으로 많이 부었다”며 “계속 약 먹고 임신 준비를 하다보니까 하루에 1kg씩 찌더라. 어느새 50kg이 넘었다. 20살 이후로 50kg이 넘은 적이 없었는데 몸무게가 컨트롤이 안 되더라. 현재 53kg이 됐다. 원래 몸무게보다 거의 9kg이 찐 거다”고 말했다. 결국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시험관 시술을 중단했고 현재는 약도 끊었다. 그런데도 살이 안 빠진다고 호소했다.

10분 만에 퀵 쌍꺼풀=매몰법, 피부와 근육 절개가 없어 회복 시간 매우 빨라 

레이디제인이 급고백한 10분 만의 쌍꺼풀 수술은 바쁜 직장인들에게도 인기인 퀵 수술법인 것으로 보인다. 퀵 쌍꺼풀 시술은 매몰법이라 불리는 방식이다. 눈쪽 피부와 근육 절개가 없다. 붓기와 멍이 적고 회복시간이 매우 짧다.

퀵 쌍꺼풀 수술은 최소의 마취액을 사용하여 혈관이 없는 부위 눈꺼풀에 수술용 실로 간편하게 집어 가장 자연스러운 눈매를 연출한다. 만약 눈 부위 피부 처짐이 심하고 지방과 근육이 발달해 있다면 퀵 쌍커풀 수술보다 절개법이 더 적합할 수 있다.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수술법을 위하여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해야 한다.

시험관 시술로 인한 호르몬 주사…식욕 증가시키고 부종 유발로 체중 증가 

그가 두 번째로 고백한 체중 증가는 임신 준비에 의한 것으로 실제 임신 준비를 하면서 살이 쪘다는 여성들도 많다. 특히 시험관 시술(IVF 시술)을 진행하다 보면 체중이 증가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한 주기 당 2~3kg 늘어나는 것으로 보고된다. 시험관 3차 정도 진행 후에는 체중이 거의 10kg가량 증가한다는 후기들도 많다.

실제로 시험관 아기 시술 중 여성들은 배란 유도 및 자궁 내막 준비를 위해 호르몬 주사를 맞게 된다. 이 호르몬 주사는 부종(체액 저류)과 식욕 증가를 유발할 수 있다.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과 같은 호르몬은 체내에 물과 염분을 저장하게 하여 체중을 증가시킨다. 일부 사용되는 스테로이드와 같은 약물도 식욕을 증가시키고 신체 조직에 과도한 체액을 축적시켜 붓게 만든다. 이로 인해 체중이 올라가는 것이다. 특히 호르몬 요법으로 인한 신체 변화는 지방 분포와 신진대사에도 영향을 미쳐 많은 여성들이 시험관 아기 시술 중에 체중이 증가하는 부작용을 겪게 되는 것이다. 시험관 시술을 중단하더라도 살이 빠지는 것은 개인 차에 따라 다르며 체중감량을 위해서는 식단과 운동, 스트레스 관리 등이 필요하다.

    정은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