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공동개발 신약물질 美에 1.4조원 기술이전

이엠바이오로직스·와이바이오로직스 참여 자가면역치료 신약

[사진=HK이노엔]
HK이노엔과 아이엠바이오로직스, 와이바이오로직스 등 3개사가 공동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신약후보물질이 미국에 기술이전 됐다. 계약 규모는 선급금 포함해 1조4000억원이다.

HK이노엔은 3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 ‘IMB-101(OXTIMA)’이 미국 신약 개발 전문 기업인 내비게이터 메디신에 기술이전 됐다고 17일 밝혔다.

‘IMB-101’은 자가면역질환 항체인 ‘OX40L’ 항체와 종양괴사인자-알파(TNF-α)를 동시에 타깃하는 자가면역 질환 후보물질이다. 이를 통해 주요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염증세포인 T세포를 동시에 제어해 면역반응을 조절한다.

이번 계약의 규모는 선급금 2000만달러(한화 약 276억원)를 포함해 총 9억4000만달러(한화 약 1조4000억원)다. 기술을 도입한 회사는 내비게이터 메디신은 OX40L 시그널 저해제를 집중적으로 개발하는 기업이다. 계약 지역은 아시아를 제외한 글로벌(일본 포함) 전역이다.

해당 후보물질은 2016년 착수한 HK이노엔과 와이바이오로직스의 공동연구로 확보됐다. 이후 HK이노엔은 2020년 자사 항체 연구팀이 창업한 아이엠바이오로직스에 이전했고, 이에 따라 아이엠바이오로직스가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개발해왔다. 아이엠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8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IMB-101에 대해 임상 1상 연구 승인을 받았고, 임상시험이 완료되기 전 기술이전 성과를 얻었다.

HK이노엔 관계자는 “국내 3사가 각 영역에서 시너지를 발휘해 공동 연구개발한 파이프라인이 미국 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보다 가시화된 성과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