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에스아이, 인트로바이오파마 인수 작업 완료

약 188억원 잔금 지금 완료…제약 산업 본격 진출 예정

[사진=더블유에스아이]
더블유에스아이가 연매출 200억원 규모 제약사 인트로바이오파마 인수를 완료했다.

더블유에스아이는 인트로바이오파마 인수를 위한 잔금 지급을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더블유에스아이는 인트로바이오파마 지분 67%를 약 188억원에 취득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인수 절차 마무리에 따라 더블유에스아이는 인트로바이오파마의 의약품 연구개발과 제조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인트로바이오파마는 순환계 및 대사성 질환 분야에 강점을 가진 중소제약사로, 현재 149개 약품의 품목허가와 105개의 유통품목을 보유 중이다. 경기도 평택에 PIC/S(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의 GMP(우수의약품제조품질관리기준) 인증 시설도 갖췄다.

또한 효율적인 생산체제 및 제형 개발 능력을 기반으로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영역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기술 및 경쟁력을 기반으로 높은 성장성과 수익성도 갖췄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46% 증가한 236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55% 증가한 16억원을 기록했다.

더블유에스아이는 인트로바이오파마 인수를 통해 기존 의약품 유통에서 의약품 연구개발 및 제조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더블유에스아이가 보유한 영업력과 판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할 전략이다.

더블유에스아이 관계자는 “약 400여개 병·의원에 걸친 당사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의약품 제조사업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품목허가 제품 수 확대에 적극 나서 올해도 높은 외형 성장과 수익성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