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방문한 에볼루스 CEO “2028년 주보 매출 7억달러 목표”

주보 출시 5주년 맞아 공장 방문

데이비드 모아타제디(왼쪽) 에볼루스 대표와 박성수 대웅제약 대표.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5년 안에 주보 매출을 약 1조원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다졌다.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주보’의 미국 출시 5주년을 맞아 파트너사 에볼루스의 데이비드 모아타제디 대표와 경영진이 지난달 29일 경기도 화성 향남의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공장을 방문했다고 12일 밝혔다.

에볼루스는 공장을 방문해 제조시설과 품질관리 시스템을 직접 확인하고, 글로벌 사업 현황과 미래 계획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 미국 현지 시장에서의 더욱 활발한 홍보를 위한 영상 촬영도 진행했다.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2019년 아시아 제품 중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하고 ‘주보’라는 이름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올해 미국 출시 5주년을 맞이한 주보는 대표 K-톡신으로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시장 점유율 12%를 차지했다.

데이비드 모아타제디 에볼루스 대표는 “지난 2013년 대웅제약과 체결한 보툴리눔 톡신 파트너 계약은 에볼루스 창립 당시 가장 중요했던 결정이었다”며 “(지난 11년간) 임상과 미국·유럽 등 허가 과정에서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함께 성장했고, 파트너십이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에볼루스는 올해 주보 매출을 최대 2억6500만 달러(한화 약 3650억원)로 전망하고 있다. 2028년까지는 7억달러(한화 약 9650억원)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잡았다.

에볼루스는 ‘누시바’라는 제품명으로 유럽 보툴리눔 톡신 시장 공략에도 힘을 내고 있다. 현재 누시바는 영국, 독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에서 판매되고 있다. 모아타제디 대표는 올해 하반기에 호주, 스페인 시장도 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성수 대웅제약 대표는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은 향후 2030년까지 연평균 약 20%씩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꾸준한 연구와 적응증 확대를 통해 품질 경쟁력을 입증하고, 대웅제약과 에볼루스의 동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