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 이왕준 이사장, 서재필언론문화상

수상자에 강형원 기자...LA 폭동 등 취재 공로로 퓰리처상 2회

제13회 서재필언론문화상 시상식 모습 (왼쪽)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과 (오른쪽)강형원 기자 [사진=명지의료재단]
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서재필기념회 이사장)은 12일 제13회 서재필언론문화상 시상식을 열고, 포토저널리스트 강형원 기자에게 이 상을 수여했다.

서재필언론문화상은 한국 최초의 민간 언론 ‘독립신문’을 창간한 서재필 선생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서재필기념회에서 2011년 제정했다. 매해 시상을 하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1000만원이 주어진다.

상을 수상한 강 기자는 1993년 LA타임스 재직 시절 로스앤젤레스(LA) 4·29 폭동 사진 보도로 한국인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1999년 AP통신 재직 중에는 빌 클린턴 대통령 탄핵·르윈스키 스캔들 보도로 두 번째 퓰리처상을 받았다.

서재필언론문화상 선정위원회는 강 기자가 국제 사건 사고의 생생한 현장 보도는 물론, 6·10 민주 항쟁 등 한국 현대사의 주요 장면을 발 빠르게 취재한 점을 선정 이유로 꼽았다.

시상식에서 이 이사장은 “국제적 성과뿐 아니라 우리 문화유산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활동한 강 기자의 궤적과 정신은, 조선의 사정을 외국에 알리고자 영문판도 함께 발간한 서재필 선생의 언론정신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