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감자 14개, ‘이렇게’ 먹으면…심장마비 사망위험 줄인다

영양소 풍부한 감자...'삶은' 감자 먹으면 조기 사망 위험 줄어

 

찐 감자
감자가 건강에 나쁘다고 오해하기 쉽지만 ‘삶은 감자’ 섭취는 수명 연장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면서도 맛있는 감자. 흔히 감자라고 하면 튀김 등을 떠올리며 건강에 나쁘거나 살이 찌는 음식으로 여기기 쉽지만 사실 감자는 잘만 먹으면 건강상 이점이 많은 좋은 식재료다. 심지어 최근 《영양학 저널(Journal of Nutrition)》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삶은 감자’를 먹으면 사망 위험이 줄어 수명까지 늘릴 수 있다.

‘튀긴’ 감자 아닌 ‘삶은’ 감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연구진에 따르면 식단에 감자를 더 많이 포함하면 모든 위험에 따른 조기 사망 위험이 감소하지만 이러한 효과를 위해서는 튀긴 감자가 아닌 삶은 감자를 먹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노르웨이 성인 7만 7297명의 세 차례에 걸친 건강검진 데이터를 바탕으로 평균 33.5년간 추적관찰을 한 결과 일주일에 감자(주로 삶은 감자)를 14개 이상 섭취한 참가자가 6개 이하만 섭취한 사람에 비해 모든 원인에 따른 사망 위험이 12%나 낮았다. 14개 이상 감자를 섭취한 사람들은 심혈관 질환, 허혈성 심장 질환, 심장 마비로 인한 조기 사망 위험 역시 대조군에 비해 낮았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감자가  ‘슈퍼푸드’임을 증명하기보다는 세간의 인식처럼 건강에 나쁜 음식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건강정보매체 ‘베리웰헬스(Verywell Health)’에 따르면 해당 연구진은 감자 섭취가 체중 증가 등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는 일부 연구를 두고 이는 감자가 나쁜 것이 아니라 소금이나 조리법의 문제일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6~10월 제철, 영양 풍부

감자는 칼륨, 식이섬유, 비타민 C, 페놀산 등 인체 건강에 중요한 영양소의 천연 공급원이다. 6~10월이 제철로 지금부터 꾸준히, 잘 챙겨 먹으면 맛과 영양을 모두 잡을 수 있다.

비타민C는 피로를 줄이고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영양소다. 감자에 풍부한 칼륨은 체내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줄 수 있어 혈압 조절 효과가 있다. 상대적으로 칼로리가 낮고 섬유질도 풍부해 혈중 콜레스테롤를 낮춤은 물론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자기 전에 미리 감자를 삶아 놓으면 다음날 든든하고 간편한 아침식사를 즐길 수 있다. 밤새 공복 상태에 있던 위는 자극에 예민할 수 있는데 감자의 전분 등이 오히려 염증을 줄여 속이 편한 아침식사가 가능하다.

감자는 표면이 매끄럽고 단단하면서도 무거운 것으로 고르는 게 좋다. 싹이 나거나 녹색으로 변한 것은 독소가 있어 피해야 한다. 냉장고에 넣으면 전분이 당으로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신문지 등에 싸서 햇빛이 없는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한다.

    김근정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