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막는 ‘갈색지방’, 혈당 대사에도 도움된다

칼로리 소모 '열'내는 갈색지방, 글루타치온 변화로 혈당 조절에 영향

갈색지방은 칼로리를 소모할 뿐 아니라 혈당 대사에 도움을 주는 좋은 지방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방에도 좋은 지방과 나쁜 지방이 있다. 특히 백색지방은 칼로리를 저장하지만 갈색지방은 칼로리를 연소시켜 비만 등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갈색지방이 필수 아미노산을 분해해 혈당 조절 등에도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제학술지 《셀(Cell)》에 실린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갈색지방이 단순히 칼로리를 연소하는 것 뿐만아니라 혈당 대사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돕는 영양소 제공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의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 메디컬센터(BIDMC) 산하 하워드휴즈의학연구소 연구원인 카지무라 신고 박사를 필두로 한 연구진은 갈색지방과 근육 단백질 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분지사슬아미노산(BCAA) 사이의 잠정적 연관성을 조사하는 등 갈색지방이 건강을 지키는 새로운 방식을 설명하고자 했다. 필수아미노산 중 근육 단백질 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아미노산이 바로 류신·아이소류신·발린으로 이 세 가지를 통틀어 BCAA라 한다.

연구진은 일단 생쥐실험을 통해 갈색지방의 미토콘드리아가 BCAA를 분해하는 능력을 방해했더니 산화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글루타치온이 손실돼 쥐의 간에 스트레스가 쌓였다. 간은 혈당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으로 이러한 증상은 제2형 당뇨병의 특징이기도 하다. 갈색지방이 부족하면 혈당 대사에 문제가 생길 수 있음을 시사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연구진은 이후 글루타치온을 투여해 당뇨병과 유사한 상태에 빠진 쥐를 원래 상태로 회복시켰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33명의 남성을 섭씨 19도 추위에 2시간 동안 노출시킨 결과 갈색지방 활동이 증가하고 글루타치온 생성량도 늘어났다.

미국 건강의학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에 따르면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와 관련해 당 대사에 있어 간의 역할과 갈색지방의 연관성에 초점을 두고 있기는 하지만 갈색지방이 이와 비슷하게 근육이나 췌장 등 다른 신체 대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갈색지방의 대사적 이점은 단순히 열 생성을 위해 칼로리를 연소시키는 것으로 여겨져왔다. 이번 연구가 갈색지방이 칼로리 연소 외에 아미노산을 분해해 혈당 대사를 보호하는 중요한 영양소를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밝혔다는 평가다. 이는 앞으로 과학자들이 갈색지방의 이점을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잠재적 경로를 제공할 수 있다.

갈색지방 조직은 백색지방 조직과 함께 지방과 관련있는 기관을 구성하며 거의 모든 포유동물에 존재한다. 신생아에게 많지만 성인에게도 존재하며 단, 나이가 들면서 그 비율이 감소한다. 갈색지방의 주요 기능은 체온 조절이며 많은 수의 철 함유 미토콘드리아를 갖고 있어 갈색을 띠며 모세혈관이 많아 조직 곳곳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고 생성한 열을 몸 전체로 전달한다.

추위가 갈색지방 활성도를 확실히 높이는 방법이지만 갈색지방을 자극하는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갈색지방을 자극하는 음식으로는 캡사이신이 풍부한 고추, 강력한 항산화제인 카테킨 EGCG(epigallocatechin-3-gallate)와 카페인을 함유한 녹차,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은 연어 등 생선류 등이 있다.

    김근정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