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라이프사이언스, 대전에 거점 생산센터 기공식 열어 “2026년까지 준공”

둔곡지구 1만3천평 센터 건립...아태지역 투자 중 최대규모

사진: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 내에 설립될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의 기공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카렌 매든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최고기술 책임자,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이반 돈젤롯 머크 ISCO 대표, 이장우 대전시장, 마티아스 하인젤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대표,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슈미트 주한독일대사, 세바스찬 아라나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프로세스솔루션 대표, 김태형 인베스트 코리아 대표,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 김우규 한국머크 대표가 시삽식을 거행하고 있다.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에 설립될 아시아태평양 거점 생산센터의 기공식을 진행했다

29일 열린 기공식에는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최고경영자(CEO)인 마티아스 하인젤 대표, 산업통상자원부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대전광역시 이장우 시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 주한 독일대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머크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바이오 공정에 사용되는 원부자재 생산시설로,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 내에 약 4만3천 제곱미터(약 1만 3천 평) 규모로 건립된다. 2026년 말까지 준공을 마치고 가동돼 아시아태평양 전역의 제약 바이오 기업 및 바이오텍을 대상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공정 개발 및 제조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센터 건립을 위해 머크는 총 4천3백억원(3억 유로)을 투자했으며, 이는 현재까지 머크 라이프사이언스가 아태지역을 대상으로 한 투자 중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머크는 본 투자를 통해 2028년 말까지 약 300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마티아스 하인젤 대표는 “한국이 아태지역에서 머크가 목표하는 미래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국가라고 확신했다”며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신설될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가 아태 지역 전반의 생명과학 산업을 더욱 활성화하는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광역시 이장우 시장은 “우수한 전문인력과 기업이 밀집해 있는 대전과 머크의 만남은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 바이오 허브의 시작”이라며 “대전시는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구축과 함께 국내 제약 바이오 산업 발전을 이끌어갈 중추적 거점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머크는 이번 기공식 이후 카이스트(KAIST)와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원종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