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센, 인니 국립대학병원에 의료 AI 솔루션 공급

'웨이메드 코프' 고도화 및 현지화 진행 예정

(오른쪽부터) 김경남 웨이센 대표,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아수뚜띠 지안티니 RSUI 병원장 [사진=웨이센]
의료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웨이센은 인도네시아 최대 국립 대학병원 ‘RSUI(Rumah Sakit Universitas Indonesia)’와 의료 AI 솔루션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웨이센은 AI 기반 호흡기 건강 셀프 스크리닝 서비스 ‘웨이메드 코프’의 인도네시아 현지화를 진행하고 현지 데이터를 활용해 제품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한 현지 환자에게 해당 서비스를 시범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9월 열린 ‘대한민국-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한-아세안 디지털협력을 계기로 성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국내 우수 의료AI 기술의 해외 확산을 위해 RSUI과 웨이센의 협약을 추진한 것이다.

RSUI는 인도네시아의 가장 큰 국립 대학병원으로 현지에서 첨단의료를 이끌고 있다. 원격의료 서비스 플랫폼 ‘RSUI 리모트 헬스 서비스’를 자체 운영하는 등 현지 의료 공백을 메꾸기 위한 다양한 활동도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 기간동안 웨이센은 과기정통부가 주최한 ‘한-아세안 디지털 비즈니스 파트너십’ 행사에 참석해 인도네시아 소재 병원들과 다수 미팅을 진행하며 현지 진출을 위한 수출 활로를 모색했다.

김경남 웨이센 대표는 “국내 대표 AI 기업으로 이번 협약을 진행했다는 점에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내 의료 AI를 널리 알리고 현지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