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신장학회서 ‘에피스클리’ 알려

현장 부스 마련해 고객과 소통

유럽 신장학회(ERA 2024)에 마련된 삼성바이오에피스 부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스웨덴에서 열린 유럽 신장학회 연례 학술대회에 현장 부스를 설치하고 이해관계자들과 만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통해 회사를 소개하고, 희귀질환 치료제 에피스클리(성분명 에쿨리주맙)의 효능과 가치를 알렸다.

에피스클리는 미국 알렉시온이 개발한 솔리리스의 바이오시밀러다. 발작성 야간 혈색 소뇨증(PNH)과 비정형 용혈성 요독 증후군(aHUS) 적응증을 보유한 희귀질환 치료제다. 두 병 모두 연간 치료 비용이 수 억원대에 달하는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시밀러인 에피스클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해 초고가 의약품에 대한 환자 접근성을 향상시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5월 유럽에서 PNH 적응증으로 에피스클리의 품목 허가를 승인받았으며, 같은 해 7월 유럽에 제품을 출시해 직접 판매하고 있다. 올해 3월에는 유럽에서 aHUS 적응증을 추가로 획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국내에서도 올해 4월 에피스클리를 출시했다. 오리지널 의약품 처방 비용 대비 절반 수준으로 제품을 파트너사 없이 직접 판매하고 있다.

이소영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 전략팀장 겸 상무는 “에피스클리는 초고가 바이오의약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처방받을 수 있게 함으로써 바이오시밀러의 사업 가치를 극대화한 제품“이라며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개척을 통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닥터콘서트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