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케이캡,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 수상

"넘버원 P-CAB으로 자리매김 할 것"

HK이노엔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인 국산 30호 신약 케이캡이 ‘2023년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시상식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진행됐으며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IR52 장영실상은 1년(52주) 동안 매주 1개씩 신기술을 활용해 만든 제품이나 기술혁신 성과가 우수한 조직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이중 기술적·상업적 성과와 파급효과가 뛰어난 제품 3개를 추려 최우수상을 수여하고 있다. HK이노엔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은 지난해 4월 2023년 7주차 IR52 장영실상을 수상했고, 최근 IR52 장영실상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케이캡은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한 차세대 P-CAB 위산분비차단제다. 복용 후 30분 내에 빠르게 약효가 나타나고, 식사에 관계없이 복용 가능해 환자의 복약순응도를 향상시킨 점이 특징이다. 국내 출시된 P-CAB제제 중 가장 많은 5가지 적응증을 보유했고, 6개월까지 장기 복용 시에도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케이캡은 출시 이후 4년 연속 국내 소화성궤양용제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원외처방실적 1582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HK이노엔 R&D총괄 송근석 부사장은 “케이캡은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면서 혁신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국내 1위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서 입지를 다지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강화해 ‘넘버원 P-CAB’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닥터콘서트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