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중요하죠”…안동마저 달라진 제사문화 보니

설 앞두고 안동지역 40개 종가 대상 조사

전통을 중요하게 여기는 종가부터 제사 문화가 바뀌고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양반 도시’로 불리는 경북 안동지역 종가의 조상 제사가 밤늦은 시간에서 저녁시간으로 바뀌고, 부부의 기제사를 합쳐서 지내는 합사를 하는 등 시대상에 따라 변화하는 등 전통을 중요하게 여기는 종가부터 바뀌고 있다.

7일 한국국학진흥원은 설날을 앞두고 조상 제사의 변화하는 모습을 살펴보기 위해 안동지역 40개 종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앞서 종가에서는 설과 추석 차례와 조부모 제사 등 평균 연 12번 제사를 지내는데, 이번엔 차례나 불천위 제사가 아닌 조상 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제사 시간’이 변화했다는 점이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40개 종가 모두 저녁 7~9시에 제사를 지내는 것으로 변경했다. 본래 조상 제사는 밤 11~12시에 지내는 것이 전통적 관행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른 저녁으로 시간을 바꾸면 제사를 치르는 부담감이 훨씬 줄어들 수 있다는 의견이다. 해가 늦게 지는 여름에는 저녁 8시 이후가 적합하고, 해가 일찍 지는 겨울철이라면 저녁 7시 전후가 무난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부부의 기제사를 합치는 ‘합사 방식’ 역시 눈길으 끌었다. 기제사는 고인이 돌아가신 날을 기준으로 각각 지내는데, 남편의 기일에 부부를 함께 모시고 부인의 제사는 생략하는 방식이다. 이는 잦은 제사로 인한 경제적, 시간적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40개 종가 가운데 약 90%에 달하는 35개 종가에서 합사 형태로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제사 횟수와 대상의 범위를 줄인 종가도 있었다. 4대 봉사를 3대 봉사, 2대 봉사로 바꾼 사례도 11개 종가에 이르렀고, 이 가운데 10개 종가가 조부모까지의 2대 봉사로 변경하기도 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조상 제사의 지침을 마련한 주자가례와 조선의 예학자들도 제사는 주어진 상황에 맞게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며 “환경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상 제사의 본질은 조상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마음이다. 그러므로 바람직한 조상 제사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정성을 다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조사를 진행한 한국국학진흥원 김미영 수석연구위원은 “제사 문화도 시대 흐름에 따라 변한다”며 “이런 경향은 세대가 교체되면서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통문화의 롤 모델인 종가에서 나타나는 변화의 바람은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2
    댓글 쓰기
    • gib*** 2024-02-18 11:58:54

      안동이고 뒷동 이고 다필요 없다 현실에 맞게 정성껏 알아서 모시면 최고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 cw1*** 2024-02-11 10:02:30

      그런니 변하지않는것은 없다 그저형식에 치우쳐서ㆍ제사지낸다고 죽은사람이 살아나겠니 좋아하겠니 어렸을땐 밤 12시에 지냈으니 웃기노릇 ㅎㅎ ㅎ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