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 이혼 후 가뿐? 외로움?”…남편vs아내 더 힘든 쪽은?

이별 4년 전부터 여성의 항우울제 사용량 크게 늘어

노년기에 이혼이나 별거를 하면 여성이 남성보다 상황에 적응하는 것이 더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황혼 이혼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서 이별을 경험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황혼 이혼으로 인해 남자와 여자 중 누가 더 힘들어할까? ≪역학 및 지역사회 보건 저널(Journal of Epidemiology and Community Health)≫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노년기에 이혼이나 별거를 하면 여성이 남성보다 상황에 적응하는 것이 더 어렵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충칭의대 연구진은 핀란드의 노인 22만8000명을 대상으로 1996년~2018년 항우울제 사용 패턴을 추적했다. 이들 중 37%는 사별했고, 33%는 이혼했으며, 30%는 별거 중이었다.

분석 결과, 사별 전 3개월과 사별 후 3개월 동안 항우울제 사용 확률이 남성은 5.5%, 여성은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혼 전 6개월 동안 남녀 모두 항우울제 사용이 증가해 남성은 5%, 여성은 7% 증가했다.

그러나 이별을 경험한 여성들은 이별하기 4년 전부터 항우울제 사용이 크게 증가했다. 남성도 항우울제 사용량이 늘었지만 여성에 비해서는 적었다. 특히 이별 후 1년 정도 지나면 남성의 항우울제 사용량은 이별하기 2년 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또 5만3000명은 사별, 이혼 또는 별거 후 2~3년 이내에 새로운 상대를 만났는데 남성이 여성보다 새로운 파트너를 찾을 가능성이 더 높았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는 이별 관련 비용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많이 부담된다는 사실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여성은 이혼 후 1년 동안 여성의 가계 소득이 41% 감소한 반면 남성의 경우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0~70세 사이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장기 연구에서는 이별, 이혼 또는 사별을 겪은 사람들의 항우울제 사용을 추적했다.

    박주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3
    댓글 쓰기
    • cok*** 2024-02-16 06:54:18

      빨리 허어저야 이눔도묵구 저눔도 묵는다더라 니꺼내꺼 없는 세상래요 엽집아줌마 말이더라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kyu*** 2024-02-13 09:20:36

      반대라는건 아는사람은다아는데. 말닽잖은 노코맨트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aki*** 2024-02-13 01:04:50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