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노포커스, 안구건조증 치료제 분할특허 등록

“항산화효소 SOD 특허진입장벽 강화”

[사진=제노포커스]
효소 생산 전문기업 제노포커스가 항산화효소 ‘슈퍼옥시드 디스뮤타제(SOD)’의 안구건조증 치료제에 대한 국내 특허를 추가로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제노포커스는 지난 10월 SOD의 안구건조증 치료 효과를 입증한 뒤 이에 대한 국내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에는 분할출원 특허를 등록했다.

분할출원 특허란 두 개 이상의 발명이 포함된 특허를 등록할 때 별도로 특허를 출원하는 방식이다. 기술이전 및 분쟁에 대비해 기술을 세분화하고 여러 건의 특허권리를 확보하는 것으로, 지식재산권을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제노포커스는 설명했다.

제노포커스가 국내 특허를 보유한 SOD는 활성산소의 생성을 조절하는 항산화효소다. 인체 내 다양한 세포의 노화에 관여한다. 노화 등의 이유로 SOD가 줄어들면 만성 염증과 질병이 생기기에 세계 각국에서 SOD를 활용한 항염증·항노화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다.

제노포커스 역시 미국 GRAS 인증을 통해 인체 안전성을 입증한 SOD를 개발한 바 있다. 특히 주요 만성질환에 대한 평가에서 SOD의 효능을 확인한 뒤 염증성 장질환, 황반변성, 점막염 등 다양한 적응증에 대한 특허 권리를 확보했다.

제노포커스 김의중 대표이사는 “SOD 기반 만성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선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이 매우 중요하다”며 “당사가 구축한 특허장벽을 무기로 투자 유치 및 기술이전 등 치료제 개발 가속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노포커스는 현재 황반변성과 당뇨 망막병증 등 안질환에 대한 경구투여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올해 상반기 호주에서 임상 1상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