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력하고 머리가 ‘띵’ …감기 아닌 ‘난방병’?

[오늘의 건강]

밀폐건물증후군’의 일종인 난방병은 난방 기구로 인해 덥고 건조해진 실내 공기와 부족한 산소로 인해 몸에 이상 증상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며칠 동안 흐렸던 하늘이 대체로 맑아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2도, 낮 최고기온은 4~10도도 예보됐다. 수도권과 충청도를 중심으로 대기질은 나쁨 단계를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여름철 과도한 냉방은 두통과 무기력증을 부르는 냉방병의 원인이 된다. 마찬가지로 겨울철에는 ‘난방병’이 있다. ‘밀폐건물증후군’의 일종인 난방병은 난방 기구로 인해 덥고 건조해진 실내 공기와 부족한 산소로 인해 몸에 이상 증상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증상으로는 눈과 피부 건조, 두통, 어지러움, 기억력 저하, 가슴 답답함 등으로 여름철 냉방병 증상과 크게 다르지 않다. 특히 여성,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사람,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서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약 2배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난방병에 대한 특효약은 맑은 공기다. 따라서 자주 환기를 하면 난방병 예방과 완화에 효과적이다. 겨울철 적정 실내온도인 18~21℃에 이르거나 하루 중 가장 기온이 높은 시간대에는 잠시 난방을 멈추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더불어 난방으로 인한 건조함을 개선하기 위해 가습기를 사용하고, 물을 수시로 마셔 기관지가 마르지 않도록 한다. 또 겨울철 환기가 안 되는 실내에서 먼지가 많이 쌓이면 호흡기 질환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청소도 평소보다 자주 하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