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85% 증가한 엔지켐 “신사업 적극 추진”

“매출 상승·재무 안정화 불구 기업가치 저평가”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이 매출 성장세와 개선된 재무건전성 지표를 바탕으로 신사업 개발에 적극 나선다.

엔지켐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760억원으로 전년(266억원) 대비 185%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반면 당기순손실 규모는 94억원으로 전년(251억원)보다 대폭 감소했다.

엔지켐은 자사의 원료의약품 매출 성장에 더해 지난해 엔지켐의 종속회사로 신규 편입된 신흥물산의 관련 매출 409억원이 추가돼 매출이 급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공시에 따르면 엔지켐의 자산총계는 2112억원, 부채총계는 166억원이며 자본총계(자기자본)는 1947억원이다. 부채비율이 7.8%로 실질적인 부채가 없이 재무건전성을 갖췄다는 것이 엔지켐 측의 입장이다.

엔지켐 관계자는 “지난해 매출이 크게 확대되고 재무구조를 대폭 개선했음에도 여전히 기업가치가 저평가되어 있다”고 분석했다.

재무구조의 안정성 지표인 PBR(주가순자산비율)을 보면 1월말 기준 엔지켐은 0.76으로, 코스닥 상장사 전체 평균 1.77, 제약업종 평균 2.79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

이 관계자는 “올해 건전한 재무지표와 풍부한 현금자산을 토대로 기존 사업과 함께 신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건강기능식품의 중국 수출, 수소화 식물성 오일 원료와 지속가능항공유 개발 추진 등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