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하면 잘먹는 게 복?…뱃속 아들 건강 망칠 수도

비만일 경우 남자 태아 향후 당뇨 등 발생 위험 높아

임신부의 비만은 뱃속 남자아이의 건강에 다양한 영향을 미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임신부 비만이 태아의 생후 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대학 연구진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임신부가 지나치게 살이 찔 경우 태아(남아)가 성장한 뒤 간 질환 및 당뇨병을 포함한 대사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부 비만은 자궁 내 안드로겐 농도를 높인다. 안드로겐은 태아(남아)의 간에서 보내는 신호를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바뀐 신호에 따라 몸이 건강보다는 성장을 우선시하게 되는 것이다.

안드로겐은 남성 호르몬의 작용을 나타내는 모든 물질을 일컫는다. 남성의 2차 성징 발달에 작용하는 호르몬으로 주로 남성의 정소에서 분비되며 일부는 부신피질과 여성의 난소에서도 분비된다. 가장 유명한 것은 테스토스테론이다.

연구에 참여한 애슐리 미킨 박사는 안드로겐은 태아에게 남성적 특성을 부여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하지만, 지나칠 경우 아이가 지나치게 커질뿐만 아니라 출생 뒤 간 기능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반면 태아가 여자아이일 경우 이같은 신호가 전달되는 통로가 차단돼 이같은 위험에 처하지는 않는다.

연구에 참여한 애슐미 미킨 박사는 “임신 당시 어머니가 비만이었고, 남자아이의 출생 체중이 4kg 이상인 경우  성인이 되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과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성인 건강 연구 그룹 책임자인 연구 책임자 재나 모리슨 교수는 임신부의 균형 잡힌 식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만을 막기 위해 지나치게 절식할 경우 태아가 영양실조에 걸릴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모리슨 교수는 “너무 작거나, 크게 태어나는 것 모두 향후 태아의 건강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면서 “적절한 크기로 적절한 시기에 태어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라이프 사이언스 (Life Sciences)»에 실렸다.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