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엑스앤브이엑스, 항암 백신 라이선스 도입

자체 임상으로 개발 가속화 예정

[사진=디엑스앤브이엑스]
디엑스앤브이엑스(DXVX)가 영국 옥스포드 백메딕스로부터 항암 백신 ‘OVM-200’을 도입한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옥스포드 백메딕스와 OVM-200의 라이선스 관련 주요 내용에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향후 본 계약이 체결되면 계약금과 마일스톤 별 지불 금액 등 구체적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OVM-200은 몸 속에 들어와 암세포를 제거하는 치료용 백신이다. 시간이 흘러 환자의 체내 새로운 암세포가 생기더라도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없애도록 만든다.

특히 OVM-200에는 면역력과 백신 효과를 높이는 재조합 중복 펩타이드 기술이 적용됐다. 대부분의 암종에서 발현되는 단백질 ‘서바이빈’을 타겟으로 해 폭넓은 암종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것도 차별화 요소다. 현재 OVM-200은 임상 1a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b상을 진행 중이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국내외 임상을 진행하며 다양한 암종에서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임상 1b상 이후의 개발과 상업화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디엑스앤브이엑스 관계자는 “양사 합의 완료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라이선스인 계약이 이뤄질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효과적인 약물을 보급하기 위해 가속 승인 등 신속 개발 프로그램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옥스포드 백메딕스는 영국 옥스포드대에서 스핀오프한 회사로, 디엑스앤브이엑스가 2018년 지분 43%를 확보하며 최대주주에 오른 바 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