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사회탓?’…명절, 20대 가장 많이 고향 내려간다

온라인 조사 기관 피앰아이, '설 연휴 귀향 여부' 조사 결과 발표

올해 설날에 국민 2명 중 1명이 고향을 찾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령별로는 20대가 가장 많이 연휴 중 고향에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 설날에 국민 2명 중 1명이 고향을 찾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령별로는 20대가 가장 많이 연휴 중 고향에 내려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조사 기관 피앰아이가 전국 만 20~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귀향 여부’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지난 5일 발표했다.

고향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54.5%(1635명)로 지난해 설 연휴 대비 약 4% 소폭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의 61.6%가 고향 방문 계획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가장 높은 비율이며, 전년 대비 16.7% 올라간 수치다.

고향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54.5%로 이는 지난해 설 연휴 대비 약 4% 소폭 증가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20대의 61.6%가 고향 방문 계획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피앰아이]
이어 △30대는 57.5% △40대는 59.0% △50대는 55.0%가 고향 방문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젊은 세대일수록 경제적 부담과 각박한 사회생활을 겪는 요즘, 연휴 기간에 고향을 방문해 위로와 안정을 찾으려는 의도란 분석도 나온다.

아울러 올 설 명절은 짧은 연휴 기간으로 여행보다 집에서 쉬겠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OTT, TV, 게임을 하면서 집에서 쉬겠다는 응답이 34.6%로 가장 높았고, △아직 계획이 없다(32.6%) △국내 여행 계획 중(16.3%) △밀린 집안일(10.2%) △해외여행 계획 중(6.3%) 등이 뒤를 이었다.

설 연휴 고향 방문 의사가 있는 10명 중 3명은 설 연휴 시작 1일 전인 2월 8일에 고향 방문을 하겠다(32.9%)고 응답했다. 고향 방문 시 73.2%가 자가용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버스(11.9%) △기차(7.7%) △지하철(5.2%) 순으로 확인됐다.

피앰아이 관계자는 “조사 결과 20대의 설 연휴 고향 방문 의사가 전년도 대비 많이 증가한 것은 경제적 부담 포함 다양한 스트레스와 도전에 직면한 20대가 명절 기간을 이용해 가족과의 유대를 강화하고, 일상의 부담에서 잠시 벗어나기를 원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