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로 일상이 무너진다”…저소득층에 더 가혹

우울증 위험↑... '종합적 치료 접근' 필요

당뇨 투병이 경제적으로 상황이 어려운 저소득층에 더욱 버겁다는 구체적인 통계가 나왔다. 특히, 이들 환자에게선 당뇨 투병으로 우울증 발병 위험까지 커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뇨 투병이 경제적으로 상황이 어려운 저소득층에 더욱 버겁다는 통계가 나왔다. 만성질환인 당뇨는 꾸준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탓이다. 소득이 낮은 계층이 당뇨 투병하게 될 경우 우울증 발병 위험까지 커졌다.

이는 삼성서울병원과 일산백병원, 숭실대 연구진이 함께 분석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2002~2018년 국민건강보험이 수집한 20세 이상 성인 202만7317명의 자료를 검토했다. 이 중 최소 1년 이상 의료급여 수급권자로 등록된 기록이 있는 4만2120명을 저소득층으로 보고 5년 사이 우울증 발생 위험도를 추적했다.

이 결과, 의료급여를 수급한 경험이 있는 이들의 우울증 발병 위험은 크게 높아졌다. 1년이라도 수급권자로 등록된 환자는 수급 경험이 없던 이들에 비해 우울증 발병 위험이 44%나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5년 내내 수급권자였던 환자의 위험도는 69%까지 치솟았다.

가구소득이 낮았던 기간이 길수록 당뇨병으로 인한 우울증 발병 위험도 커진다고 해석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저소득층이면서도 인슐린 주사제를 사용한 환자일수록 더욱 우울증 위험도가 두드러졌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재현 교수는 “당뇨병은 긴 호흡을 갖고 오랫동안 싸워야 하는 병이기에 저소득층에게 더욱 가혹할 때가 많다”면서 “우울증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건 환자의 일상 역시 무너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어 “당뇨병 환자의 소득과 환경을 고려해 우울증도 예방할 수 있도록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당 논문은 대한당뇨병학회의 영문 학술지 «대한당뇨병학회지(DMJ)»에 게재됐다. 전문은 다음 링크(https://www.e-dmj.org/journal/view.php?number=2786)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2
    댓글 쓰기
    • hae*** 2024-02-13 15:46:20

      요즘엔 당뇨클리닉 같은 것도 많이 나오더라구요 안산에 삼성참편한내과 여기 클리닉 참 괜찮던데 지원이 좀 됐으면 좋겠어요ㅜㅜ 여기 아니더라도 당뇨도 지원이 좀 됐으면 좋겠네요ㅜㅜ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jan*** 2024-02-06 16:46:03

      마음이 따듯한 기자시네요. 어떻게 정부 지원이 안될려나요???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