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3세 영국 국왕, 암 진단…“공식 행사 중단하고 치료 시작”

전립선 비대증 치료 중 발견...전립선암은 아냐

영국 매체들이 1면으로 보도한 찰스 3세 국왕 암진단 기사. [사진=BBC 보도 캡처]
영국의 찰스 3세(75) 국왕이 암 진단을 받았다고 5일(현지시간) 영국 왕실이 밝혔다. 발견된 암의 종류는 공개되지 않았다.

영국 왕실(버킹엄궁)은 공식 성명을 통해 “찰스 3세 국왕이 지난주 전립선 비대증 치료 중 암을 발견, 이날부터 치료를 시작했다”며 “병원에서 전립선 비대증 시술을 받는 동안 별도의 우려되는 점을 발견했고, 이후 추가 진단 검사에서 특정 종류의 암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왕실은 암의 종류와 진행 단계 등 자세한 내용은 일체 공개하지 않았는데 단 “전립선암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영국 왕실은 국왕이 치료에 대해 긍정적이며, 가능한 한 빨리 공적 임무로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왕실은 “국왕이 오늘 외래 환자로 정기적 치료를 시작했다”며 “현 단계에서는 국왕이 국가 원수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다른 왕실 구성원에 의존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수술이 아닌 화학 또는 방사선 요법을 우선 시도하는 것으로, 그의 병세가 당장 심각하지는 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공식 행사 참석은 중단하지만, 서류 작업과 회의 등 국가 원수로서의 헌법적 역할을 계속할 전망이다. 찰스 3세 국왕은 지난달 29일 런던에서 전립선 비대증 수술을 받고 퇴원한 바 있다.

영국 왕실은 국왕이 불필요한 추측을 막기 위해 암 진단 사실을 공개하기로 했으며, 암에 영향을 받는 사람들을 위해 대중적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찰스 3세 국왕은 장남 윌리엄 왕세자와 차남 해리 왕자에게는 개인적으로 진단 사실을 알렸고, 미국에 살고 있는 해리 왕자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영국으로 갈 예정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매일 1000여명 정도가 암 진단을 받는다. 가디언지는 “75세인 국왕은 암에 걸릴 확률이 높은 연령대에 접어들었다”며 “이 나이 대 영국 남성에게 가장 흔한 암은 전립선암, 폐암, 대장암, 방광암, 피부암”이라고 분석했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hik*** 2024-02-07 10:07:10

      남자들은 나이들면 전립선이 커져서 여러모로 불편합니다.자동차와 같은것 같습니다.오래타면 고칠때가 많이생깁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