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작년 영업이익 2466억원…전년 대비 2.2배

매출 12.2% 성장한 1조6694억원

[사진=종근당]
종근당이 지난해 2배 이상 성장한 영업이익을 올렸다. 기술수출 덕을 톡톡히 본 것으로 분석된다.

종근당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24.4% 증가한 246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종근당의 2022년 영업이익은 1100억원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1조4883억원에서 1조6694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2.2% 성장했다. 종근당 창업 이래 최대 실적이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799억원에서 2136억원으로 167% 증가했다.

종근당의 이번 실적 개선에는 기술수출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종근당은 지난해 11월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에 희소 난치성 유전병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던 ‘CKD-510’을 기술수출했다. 전체 계약 규모는 13억500만달러(약1조7000억원)다. 그중 반환의무 없는 선급금 8000만달러(약 1061억원)를 지난해 수익으로 인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주요 품목들이 매출과 이익 확대에 기여했다. 기존 품목인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 골다공증 치료제 ‘프롤리아’, 고혈압 치료제 ‘딜라트렌’, 뇌기능 개선제 ‘글리아티린’ 등 기존 품목과 황반변성 치료제 ‘루센비에스’ 등 신제품이 고루 성장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는 설명이다.

루센비에스는 지난해 1월 출시한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다. 국내 첫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라는 점과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63% 저렴한 가격으로 주목을 받았다.

종근당 관계자는 “올해에도 주력 품목과 신제품 성장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연구개발 부문에선 ADC(항체약물 접합체)와 CGT(세포유전자치료제) 등으로 신약 개발 범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