뺨에 붉은 핏줄이 생겼다?.. ‘이곳’ 안좋다는 신호?

간이 안좋다는 증상 중 하나...뺨과 손바닥에 혈관 핏줄 '거미상혈관확장증'

피부 아래 거미줄처럼 보이는 혈관의 붉은 자국이 나타날 수 있다. 이를 거미상혈관확장증이라고 부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증세가 심해지기 전까지 제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간질환은 종류만 해도 100가지 이상이다. 그만큼 원인도 다양하다. 감염, 과음, 약물, 비만 등이 포함된다. 질환도 원인도 여러 가지지만, 간을 손상시키는 방식은 대부분 비슷하기 때문에 일으키는 증상도 유사하다. 그럼에도 잘 알수 없다. 침묵 속에서 서서히 나빠진다. 그래서 더 무서운 질환이기도 하다.

간손상이나 간부전, 관련 증상들은 급성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만성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간이 천천히 손상되며, 증상도 더 점진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이때 황달은 대표적인 간질환 증상이다. 간이 점점 손상되면서 징후는 보다 명확하게 나타난다. 피부와 눈의 흰자가 누렇게 보이는 황달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황달은 빌리루빈이라는 물질이 너무 많이 쌓일 때 발생한다. 보통 간이 빌리루빈을 제거하지만, 손상된 간이 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수치가 올라간다.

주로 황달로 간질환을 의심하긴 하지만, 초기 증상은 인지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다. 복통, 피곤함, 설사 등으로 그 증상이 모호해 그냥 몸이 안 좋다고 넘길 수 있다. 주의해서 봐야 할 간질환을 나타내는 다른 증상들을 알아본다.

뺨이나 목, 손바닥 혈관 자국이 보인다 = 피부 아래 거미줄처럼 보이는 혈관의 붉은 자국이 나타날 수 있다. 이를 거미상혈관확장증이라고 한다. 보통 뺨, 코, 목에 나타난다. 알코올중독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의하면, 이는 간질환의 강력한 지표다. 이러한 증상이 있는 사람들에게 손바닥홍반(palmar erythema)이 생기기도 한다. 손바닥 여러 곳에 붉은 얼룩이 보이는 건 진행된 간질환의 또 다른 증상이다.

가려도 긁어도 안 시원하다 =간에 문제가 지속될 경우, 가려움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피부에 발진 등이 없어도 나타날 수 있다. 긁어도 해결되지 않고, 생활에 지장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경우라면, 도움이 될 수 있는 약이 있는지 의사와 상의한다.

배가 점점 불러 배꼽이 나온다 = 간이 망가지면 간으로 가는 혈류가 막혀 주변 혈관의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체액이 스며 나와 배에 모이게 되고, 배가 점점 커지며 배꼽이 튀어나오기도 한다. 때로 감염이 일어나 항생제가 필요한 경우도 생긴다. 체내에 쌓인 과도한 체액을 튜브로 빼내야 할 수도 있다.

발목과 다리가 붓는다  = 어떤 사람의 경우 복수가 차면 체액이 쌓이면서 다리와 발목이 붓기도 한다. 소금을 적게 먹거나 소변을 자주 보게 하는 약을 먹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변 색깔이 회색 점토 같이 달라졌다  = 건강한 변이 갈색으로 보이는 이유는 간 때문이다. 갈색은 간에서 만들어지는 담즙염 때문이다. 간이 담즙을 정상적으로 만들지 못하거나 간에서 나오는 흐름이 막히면 변의 색깔이 점토의 색깔과 같이 창백하게 보일 수 있다. 이 증상은 보통 황달과 함께 나타난다. 피부를 누렇게 보이게 하는 빌리루빈은 소변을 유난히 어두워 보이게 만들기도 한다.

집중하기 어렵고 피로가 쌓인다 = 간질환을 앓는 많은 사람들이 지속되는 피로로 고통 받는다. 이런 증상은 간이 독소를 제거하는 제 역할을 하지 못해 독소가 쌓여 발생할 수 있다. 체내와 혈관에 독소가 쌓이면 뇌 기능에도 영향을 미쳐 혼란스럽거나 집중하기 어려워지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메스껍고 구토가 나올 것 같다 = 간질환이 있으면 초기부터 위가 안 좋아지기도 한다. 질환과 간 손상이 진행됨에 따라, 독소 수치가 올라 증상은 더 악화될 수 있다. 지속되는 메스꺼움이나 구토는 종종 간에 문제가 있다는 징후다. 간이 나빠지고 있다면, 토사물이나 변에 피가 있을 수 있다.

쉽게 멍들거나 코피가 나기도 한다 = 간이 나빠지고 있다면 쉽게 멍이 든다. 베인 상처의 피나 코피가 전처럼 멈추지 않을 수도 있다. 간질환이 진행된 사람들은 출혈이 있기 쉽고, 혈전이 생길 가능성도 높다.

    정은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