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꾹질 ‘이렇게’ 해도 안 멈추면 뇌종양 신호?

48시간 이상 딸꾹질 멈추지 않으면 '난치성 딸꾹질' 의심해야

폐 주위에는 횡격막, 늑간근육 등 호흡을 보조하는 근육들이 있는데 이들 근육을 제어하는 신경이 자극을 받으면 제멋대로 수축을 반복하며 딸꾹질이 일어나게 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갑작스럽게 시작되는 딸꾹질은 대부분 저절로 멈추지만 겪을 때마다 괴롭고 당황스럽기 마련이다. 특히 딸꾹질이 잘 일어나는 상황이 있는데, △지나치게 긴장했을 때 △음식을 급하게 먹을 때 △너무 매운 음식이나 찬 음식을 먹을 때 △온도가 갑자기 바뀌었을 때 등이다.

폐 주위에는 횡격막, 늑간근육 등 호흡을 보조하는 근육들이 있는데 이들 근육을 제어하는 신경이 자극을 받으면 제멋대로 수축을 반복하며 딸꾹질이 일어나게 된다. 숨을 들이쉬는 과정에서 열려 있어야 할 성대가 닫히면 ‘딸꾹’거리는 소리가 나게 되는 것이다.

만약 48시간 이상 딸꾹질이 멈추지 않거나 짧은 주기로 딸꾹질을 반복한다면 ‘난치성 딸꾹질’을 의심할 수 있다. 난치성 딸꾹질은 위장질환이나 중추신경계의 문제부터 폐렴, 뇌 손상, 뇌종양 등 심각한 질환의 신호일 수 있으므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단순한 딸꾹질이라면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보다 빠르게 멈출 수 있다. 먼저 찬물을 벌컥벌컥 마신다. 딸꾹질은 신경의 문제이므로 신경에 새로운 자극을 가해야 빠르게 멈출 수 있다. 찬물을 마시면 미주신경이 담당하는 식도를 자극해 딸꾹질이 멈춘다. 찬물보다는 덜 효과적이지만 따뜻한 물 마시기나 레몬, 사탕 먹기 등도 도움이 된다.

갑자기 놀라게 하거나 재채기를 유도하는 방법도 있으며, 이 방법들로도 안 된다면 코와 입을 막은 채 배에 힘을 주며 숨을 내뱉는 ‘발살바 조작’을 시도해 보자. 흉부 압력을 높여 횡격막 경련을 멈추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으로, 몸 안의 압력을 높이면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횡격막의 경련이 잦아들 수 있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