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 2배 찍은 동아쏘시오홀딩스

작년 770억원...매출 11.5% 증가한 1조1319억원

[사진=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지난해 역대급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동아제약과 용마로지스, 에스티젠바이오 등 주요 자회사들 실적이 고르게 성장한 덕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1.5% 증가한 1조1319억원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03.5% 성장한 77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3년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다.

동아제약의 매출액은 6310억원으로 16.2%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18.5% 성장한 125억원을 기록했다. 생활건강 부문은 38.6% 성장해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 일반의약품 매출도 같은 기간 13.8% 증가한 153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60세를 맞은 박카스는 여전한 위력을 드러냈다. 박카스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2.9% 증가한 2569억원으로 집계됐다. 동아제약 매출의 40% 가량을 차지한다.

동아쏘시오홀딩스의 물류 전문회사인 용마로지스도 실적이 개선됐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 3.1%, 109.0% 증가한 3559억원, 138억원으로 집계됐다. 물류 단가 인상과 운용 안정화에 따라 원가율이 개선된 영향이다.

바이오의약품 전문회사인 에스티젠바이오의 매출액은 509억원으로 전년 279억원 대비 82.6% 성장했다. 영업손실은 63억원으로 집계됐지만, 전년(157억원) 대비 적자 폭이 축소했다.

4분기 연결 기준 실적도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5% 증가한 3022억원, 영업이익은 409.5% 증가한 162억원을 기록했다. 에스티젠바이오 영업이익은 46억원으로 분기 흑자 전환을 이뤘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