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차세대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7’ 출시

구조 개선·신기능 탑재로 당뇨 관리 편의성 높여

1일 출시한 차세대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7’ [사진=휴온스]
휴온스가 차세대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7’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연속혈당측정기는 피부 아래 삽입한 센서를 통해 채혈 없이 혈당을 측정하는 의료기기로, 당뇨 환자의 혈당 관리에 필수적인 장비다. 휴온스에 따르면 덱스콤G7은 크기가 기존 모델에 비해 60% 작아졌으며 센서와 트랜스미터가 일체형으로 구성됐다.

전작 대비 기능 개선도 이뤄졌다. 시스템 예열 시간이 30분으로 줄고 측정정확도가 향상된 것. 더불어 사용자의 혈당에 급격한 변화가 있을 때는 사전에 경고 알람을 보내 환자가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 가족 및 보호자에게 혈당 수치를 공유하는 기능 등도 탑재됐다.

휴온스는 출시와 함께 올바른 혈당 관리를 위한 환자 교육 및 상담 프로그램, 의료진에 대한 정보 제공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당뇨 관리 솔루션을 개선할 방침이다.

휴온스 관계자는 “덱스콤G7을 통해 당뇨병 환자들의 일상적인 혈당 관리가 개선될 것”이라며 “환자들이 체감하는 편의성을 높여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