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자회사 합병법인 ‘알테오젠 헬스케어’ 출범

세레스에프앤디-엘에스메디텍 통합… 제품 비즈니스 담당 예정

알테오젠 본사 및 연구소 전경 [사진=알테오젠]
바이오 플랫폼 기업 알테오젠이 자회사 세레스에프엔디와 엘에스메디텍을 합병한 법인을 1일 출범했다.

알테오젠은 구성원의 소속감과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합병법인의 상호를 ‘알테오젠 헬스케어’로 정하고 전 엘에스메디텍 이재상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신규 합병법인은 기존 각 자회사가 담당하던 영업 마케팅 조직을 재편 후 보강해 알테오젠 상업화 제품의 국내외 비즈니스를 통합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현행법상 의약품 품목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의약품 유통 기준에 부합하는 시설을 갖춘 뒤 판매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합병법인은 해당 허가를 이미 취득했다. 이에 알테오젠 측은 합병법인 운영을 통해 기업의 품목허가 전문성을 제고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알테오젠 헬스케어 이재상 신임대표는 “현재 영업 및 마케팅 핵심 인력들이 전략을 수립하고 유통 채널을 확보하고 있다”며 “국내외 고객에게 제품별로 특화된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해 글로벌 의약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테오젠이 개발한 첫 자체 품목인 재조합 히알루로니다제 ‘테르가제’는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 심사가 진행 중이며 올해 1분기 내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알테오젠의 성장을 위해 플랫폼 기술 수출과 더불어 자체 품목 사업화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테르가제 후속 품목에 대한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밝혔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