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먹고 사망?…식품알레르기 ‘이 나이’ 되면 없어져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경욱·이수영 교수팀 연구

아이들의 식품알레르기가 자연적으로 사라지는 ‘대략적 나이’를 추정할 수 있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이들의 식품알레르기가 자연적으로 사라지는 ‘대략적 나이’를 추정할 수 있게 됐다. 계란·우유(유제품)·밀·콩(대두) 알레르기는 초등학교 입학 전 호전될 가능성이 컸지만, 땅콩·견과류·해산물 등은 그 이후에도 지속 가능성이 높다.

전 세계적으로 소아에서 식품으로 인한 알레르기·아나필락시스의 유병률은 증가 추세다. 아낙필라시스는 특정 물질에 대해 몸에서 과민반응이 일어나는 병이다. 주로 △기침 △흉통 △손발 저림 등 증상이 나타난다. 심할 시 호흡곤란, 의식 소실 등이 나타나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국가별 IgE(알레르기 반응 관련 단백질) 매개 영유아·소아 식품알레르기의 유병률을 보면, 호주 영유아에서 10%, 미국 소아에서 7.6%, 한국 영유아에서 5.3% 등으로 보고된 바 있다.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경욱·이수영 교수는 소아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에 관한 최근 20년 동안 발표된 논문 70여 건 이상을 검토했다. 이때 연구팀은 영유아 식품 알레르기의 경우 성장하면서 소실되는 ‘자연 경과’ 사례가 꽤 많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전 발표 연구를 보면, 국내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식품알레르기의 주요 원인 식품 1~5위는 계란, 우유, 밀, 호두, 땅콩 순이었다. 이어 성인 식품알레르기의 주요 원인 식품 1~5위는 갑각류, 밀, 생선, 돼지고기, 어패류 순이다.

연구 결과, 계란·우유·밀·대두에 의한 알레르기는 학동기(만 7세~12세) 전, 즉 초등학교 입학 전 호전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컸다. 반면 땅콩·견과류·해산물 등에 의한 알레르기는 그 이후로도 지속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 식품별 자연 경과를 살펴보면, △계란 알레르기는 만 3세까지 30%, 5세까지 59%, 6세까지 73%가 좋아지거나 소실됐다는 보고가 있다. △우유 알레르기는 만 4세까지, 12세까지 64% 그리고 16세까지 79%가 호전됐다. △밀 알레르기는 만 5세까지 45.7%, 9세까지 69%가, △땅콩 알레르기는 만 6세까지 29% 좋아졌다는 보고가 있다.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소실은 원인 식품 혹은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그러나 연구팀은 자연 경과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과거 섭취 시 증상 중증도 △ 진단 연령 △동반 알레르기 질환·가족력 △피부반응검사 결과 △식품 특이 IgE 결과값 △알레르기반응 패턴 △장내 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중재적 치료 등을 꼽았다.

이수영 교수는 “식품에 의한 알레르기나 아나필락시스는 비교적 흔히 볼 수 있지만, 일부는 자칫 생명을 잃을 정도로 위험할 수 있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이번 연구가 소아 식품알레르기, 특히 자연 경과에 대한 최신 지견을 알리고,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임상에서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 즉 호전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정기적인 진료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임상과 실험 소아과(Clinical and Experimental Pediatrics) ‘소아 IgE 매개성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Natural course of IgE-mediated food allergy in children’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