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에피스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삼일제약이 국내 판매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이어 안과질환 치료제 협력 확대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일제약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에 이어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국내 판매도 맡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삼일제약은 안과질환 치료제 ‘SB15(성분명 애플리버셉트)’의 국내 판매를 위한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SB15는 미국 리제네론이 개발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다. 아일리아는 황반변성 등에 사용되는 안과질환 치료제로 아직 국내 품목 허가는 이뤄지지 않았다. 혈관내피생성인자(VEGF)에 결합해 신생혈관 형성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글로벌 시장 매출 규모는 연간 약 12조원(96억4740만달러)이다.

황반변성은 안구 망막 중심부의 신경조직인 황반의 노화, 염증 등으로 인해 시력 장애가 생기는 질환으로, 심할 경우 실명을 유발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삼일제약의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판매 협력은 이번이 두 번째다. 양 사는 2022년 6월 ‘루센티스(라비니주맙)’ 바이오시밀러 ‘아멜리부’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2023년 1월부터 삼일제약이 국내 시장 판매를 맡고 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당사가 보유한 연구개발 역량과 삼일제약이 가진 영업∙마케팅 전문성의 시너지를 더욱 고도화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안과질환 환자들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허승범 삼일제약 회장은 “SB15의 국내 유통·판매 계약을 체결하게 돼 망막 질환 영역의 치료 옵션이 확대됐다”며 “안질환 시장 내 삼일의 강점을 활용해 SB15의 효과와 안전성을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