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지나, 20년간 네발 걷기 운동하는 이유는?

[셀럽헬스] 가수 유지나 사족보행

가수 유지나가 사족보행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트롯 가수 유지나가 아침부터 몸매 관리를 위한 이색 비법을 공개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 유지나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괄사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몸을 숙여 엎드린 채로 두 팔과 두 다리로 걷는 사족보행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유지나는 “뼈가 얇고 너무 말라서 사람들이 제가 지나가면 ‘새다리 지나간다, 황새 지나간다’고 그랬다. 힙이 아예 없어서 팬티를 30개 입었다. 볼륨 있어 보이려고”라며 “신문을 보니 다리가 건강해지고 모든 건강이 좋아진다고 해서 시작했다. 20년을 사족보행을 했다”고 사족보행을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산에서도 사람 안 보이면 기어간다”고 했다. 사족보행을 하며 걸레질을 하고 팔굽혀 펴기도 한다는 유지나는 “로봇청소기가 있지만 일부러 운동 삼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55세인 유지나는 “신체 나이가 34살이다. 3년 전에 출연했을 때 31살로 나왔다”며 “체지방률은 3%가 나왔다. 잘못됐나 싶어 선생님이 3번 더 검사했다”라고 자기 관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유지나가 꾸준히 하고 있는 사족보행은 말 그대로 앞발 뒷발 사지를 모두 이동하는 데에 사용한다. 4발 동물처럼 걷는 것으로 전신 유산소 운동이 된다. 10분만 해도 100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어 시간 대비 효율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사족보행을 하면 척추 뼈와 디스크에 가해지는 중력이 사라져 통증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어 과거 디스크 치료를 위해 시행하던 운동이기도 하다.

하지만 직립보행으로 진화가 된 인간의 몸으로 사족보행을 하다보면 손목과 무릎, 어깨, 고관절 등이 체중을 떠안고 버티다 보면 무리가 따를 수 있다. 사족보행 운동을 하고 싶다면 처음에는 무릎을 바닥에 붙인 자세로 시작해 적응 기간을 갖다가 어느 정도 손목에 힘이 생기면 무릎을 들고 체중이 더 실린 상태로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운동 전후 손목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야 부상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hik*** 2024-02-02 09:26:57

      대단하삽니다.사족보행 해봐야겠네요.가끔 방송에서 나오는것을 봤는데 산을 두손 두발로 걷더라고요.고생끝에 건강을 찾았으니 행복할 일만 남았습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