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500kcal만” 단식했더니…몸속 염증에 놀라운 변화가

영국 캠브리지 의과대학 연구팀 연구...염증 막는 혈중 아라키돈산 수치 높아져

단식은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에 대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단식은 우리 몸에 어떤 변화를 만들까? 영국 캠브리지 대학 연구진들은 최근 단식이 만성염증을 줄이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캠브리지 대학 의과대학 클레어 브라이언트 교수팀을 비롯한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 for Health) 공동 연구팀은 21명의 단식 프로그램 참여자들의 혈액을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각각 500kcal 식사를 하고 24시간 동안 단식한 후 두 번째 500kcal 식사를 했다.

연구팀은 열량 섭취를 제한하면 혈중 아라키돈산 수치가 높아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아라키돈산은 지방산의 종류 중 하나다. 지방산은 우리 몸에서 에너지 저장 및 세포 간 정보 전달과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다만 식사를 다시 시작하면 아라키돈산의 수치가 줄었다.

연구팀은 단식하면 많이지는 아라키돈산이 NLRP3 염증체의 활동을 줄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지난 몇 년 연구에서 NLRP3 염증체는 비만 및 동맥경화와 같은 주요 질병뿐만 아니라 알츠하이머 및 파킨슨과 같은 노화로 인한 많은 질병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로 밝혀진 바 있다. 결국 단식이 만성 염증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브라이언트 교수는 “많은 이들이 만성 염증의 원인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염증체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연구에서 나타난 아라키돈산의 효과는 일시적이기 때문에 아직은 단식이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과 같은 질병 예방 등에 대한 효과를 이야기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셀 리포츠(Cell Reports)»에 발표됐다.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