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 “폐섬유증 치료제 지속 개발 권고 확인”

조기 중단 사례 없고 안전성 및 효능 확인돼

[사진=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신약 연구개발 전문 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이하 브릿지바이오)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877’의 임상시험을 지속할 전망이다.

브릿지바이오는 독립적인 자료 모니터링 위원회(IDMC)가 BBT-877의 임상 2상을 지속하도록 권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2차 IDMC로, 해당 후보물질의 임상시험 대상자 모집이 빨라지며 지난해 10월에 이어 약 3개월만에 개최됐다.

IDMC는 임상 시행 기관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지 않은 독립적인 위원으로 구성된 중간 검토 위원회다. 임상 진행 중간 단계에서 신약이 적절한 효과를 내고 있는지, 임상 설계 과정에서 잘못된 것은 없는지를 확인하고 임상의 중단 또는 계속 진행 여부를 결정한다. 환자들이 효과 없는 약물에 지속 노출되는 것을 막는 한편 성공 가능성이 낮은 임상 과정에 기업이 무한정 자원을 투입하는 것을 막는 제도다.

브릿지바이오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선 북미, 유럽, 아시아에서 진행 중인 BBT-877의 임상 2상 참여자 57명의 중간 데이터를 토대로 안전성 및 효능, 임상 지속 여부 등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단 한 건의 조기 중단 사례 없이 데이터가 집계된 것을 근거로 기존 계획대로 임상 2상을 지속하도록 권고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브릿지바이오는 특발성 폐섬유증 표준치료제인 닌테다닙·피르페니돈과 BBT-877의 병용 요법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하는 등 기술이전 협상의 경쟁력을 더해나갈 예정이다. 앞서 이달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도 BBT-877의 기술이전에 대해 글로벌 10위권 빅파마 5곳이 미팅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릿지바이오 이정규 대표는 “제2차 IDMC의 임상 지속 권고는 약물의 안전성을 포함한 종합 경쟁력을 방증한 셈”이라며 “폐섬유증 치료 영역에서 확인한 높은 관심을 발판삼아 BBT-877의 개발 가속화는 물론 기술이전 성과를 신속하게 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BBT-877은 신규 표적 단백질인 ‘오토택신’을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계열 내 최초의 신약 후보물질이다. 지난해 4월 첫 시험 대상자 투약 개시 이후 현재까지 71명의 환자(목표 인원의 60%)를 모집해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