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제1호 국가전략기술 특화연구소’ 지정

국가전략기술육성법 시행 후 처음...첨단 바이오-헬스데이터 분야

서울 종로구 소재 서울대병원 전경 [사진=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이 제1호 ‘국가전략기술 특화연구소’로 지정됐다. 2023년 9월 ‘국가전략기술육성법’ 시행 후 처음이다.

해당 연구소는 국가전략기술과 관련 인력 육성·확보를 위해 중앙정부가 지정한다. 보건복지부는 종합 심사를 통해 첨단바이오 분야 연구 기반, 산·학·연 협조체계 등 특화연구소 운영에 필요한 역량을 서울대병원은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은 디지털 헬스데이터 분석·활용 중심으로 첨단 바이오 분야의 연구·개발, 인력양성, 국제협력 등의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첨단 바이오 산업을 미래 혁신성장 핵심 분야로서 12대 국가전략기술 중 하나로 지목한 바 있다.

병원은 ‘첨단 바이오 국가전략기술 특화연구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첨단 바이오 연구 기반 글로벌 데이터 플랫폼 구축-개방-활용 △ 지속가능한 국제협력 체계 구축 △글로벌 혁신 주도 핵심 인재 양성 등 총 3개의 중점과제를 설정했다. 이를 통해 국가전략기술 특화연구소의 성공 모델을 창출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바이오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장설 계획이다.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디지털헬스 분야에서 글로벌 협력 확대 기반을 구축하고 의료 연구데이터 공동 활용 플랫폼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연구기관과 협력 연구를 수행하며 첨단 바이오 분야 기술을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