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도 못 피한 ‘셀룰라이트’, 나이 들수록 도드라지는 이유

[셀럽헬스] 모델 한혜진 셀룰라이트

모델 한혜진이 셀룰라이트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영상 캡처]
모델 한혜진이 나이 들수록 늘어나는 셀룰라이트 고충을 토로했다.

5일 유튜브 채널 ‘한혜진’에 게재된 영상에서 한혜진은 “나이를 먹으니까 셀룰라이트도 늘어나더라”라며 “원래 스무살 때는 아예 없었는데 스물여덟 되니까 셀룰라이트가 내려오더라. 내 치마 길이도 같이 내려오면서 여름에 스타킹을 신게 됐다”고 털어놨다.

24차 모델 한혜진은 평소 몸매 관리를 위해 철저한 운동과 식단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톱모델도 피하지 못한 셀룰라이트, 도대체 왜 생기는 걸까?

일종의 피부 변성…체형에 관계없이 나타나

허벅지에 드러난 셀룰라이트. (한혜진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때 셀룰라이트는 비만한 사람에게만 생기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지만, 사실 신체에 쌓인 노폐물과 수분이 정상적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지방과 엉겨 붙은 일종의 피부 변성이다. 따라서 비만은 물론 근육질 몸매나 마른 체형에서도 나타날 수 있으며, 다이어트를 해도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오히려 무리한 다이어트로 피부 탄력이 떨어지면 더욱 도드라지게 보일 수도 있다.

셀룰라이트의 발생 원인은 운동 부족, 불규칙한 생활 습관, 흡연, 스트레스 등 매우 복합적이다. 특히 한혜진이 언급한 바와 같이 나이가 들수록 더 눈에 띌 수 있는데, 나이가 들면 림프절의 노폐물 배출 기능이 떨어지고 피하지방이 늘어나는 것에 비해 피부 탄력은 줄어들기 때문이다.

셀룰라이트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혈액 순환이 잘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오랫동안 앉아있었다면 주기적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거나 따뜻한 물을 수시로 마신다. 지방, 탄수화물이 많이 든 음식이나 트랜스지방이 많은 가공식품은 피하고 섬유질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 혈관건강에 좋은 등푸른 생선 등을 가까이 한다.

스키니 진이나 레깅스 등 몸을 꽉 조이는 옷도 혈액순환을 방해할 수 있다. 대신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신는 것은 도움이 된다. 모델 한혜진이 권한 셀룰라이트 관리 방법은 바로 반신욕이다. 미지근한 온도의 물에 10~20분 몸을 담그면 몸이 따뜻해지며 혈류 속도가 빨라진다. 반신욕 전후로 마사지를 해주면 더욱 효과적이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