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보면 콩팥 건강을 알 수 있다?

망막 내벽 두께로 살펴보는 신장 기능의 변화

망막은 인체의 가장 작은 혈관인 미세혈관의 순환을 보여주는 유일한 부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눈의 망막 촬영으로 신장 기능 변화를 손쉽게 추적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 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에 발표됐다.

7일(현지시각) 영국 에든버러 대학 심혈관 과학 센터 신장 전문의 네라즈 다운 박사 연구팀은 안과에서 흔히 사용하는 빛 간섭 단층촬영(OCT: optical coherence tomography) 3차원 영상으로 신장 질환을 진단하고 진행을 추적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보도했다.

앞서 OCT는 빛 파동을 이용, 망막의 단면 영상을 만들어 망막 내벽을 구성하는 신경세포의 얇은 층들을 수 분 안에 보여주는데, 망막은 인체의 가장 작은 혈관인 미세혈관의 순환을 보여주는 유일한 부위다. 신장 질환이 있으면 미세혈관을 통한 혈액 순환이 영향을 받는다.

이에 연구팀은 신장 이식을 포함, 신장 질환 진행 단계가 서로 다른 환자 204명과 신장 질환이 없는 건강한 사람 86명의 OCT 영상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만성 신장병 환자는 망막 내벽의 두께가 얇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아울러 만성 신장병 환자는 또 신장 기능이 떨어질수록 망막 내벽의 두께가 점점 더 얇아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특히 신장 질환이 가장 심각한 상태에 이르러 신장 이식을 받은 환자는 이식 수술 직후 망막 내벽 두께가 급속도로 얇아진 반면, 신장 이식 후 신장 기능이 회복된 환자는 망막 내막 두께도 정상으로 회복됐다.

영국 신장 연구 학회 정책·연구실장 에이슬린 맥마혼 박사는 신장 건강을 아주 손쉽게 모니터할 수 있는 ‘환상적인’ 방법이라고 논평했으며, 연구팀은 이 결과가 “언젠가는 망막 내막 영상으로 신장 질환을 일찍 탐지하고 추적 관찰을 통해 신장 질환의 진행을 차단하는 것이 가능해지는 날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새로운 방법은 또 새로운 신장 질환 치료제에 신장이 반응하는지, 반응한다면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망막 내막 두께의 변화로 알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새로운 방법은 증상 없이 진행되기 쉬운 신장 질환 진행을 추적하는 데 획기적 전환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검사 방법으로는 신장이 기능을 절반 정도 잃을 때까지 탐지가 어렵지만, 이 기술로는 조기 진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