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가족주치병원에 보탬”…변재연 여사, 고려대의료원에 1억 쾌척

변 여사 "의학 발전 위해 써 달라"

고려대의료원에 기부금을 전달한 변재연 여사(왼쪽)가 지난 4일 고려대 총장실에서 고려대 김동원 총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사진=고려대의료원]
8일 고려대의료원은 20년 넘게 가족이 아플 때마다 고려대 안암병원을 찾았던 변재연 여사가 의학발전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지난 4일 고려대 본관 총장실에서 열린 기부식에는 변 여사와 그의 지인인 최유복 씨가 참석했으며 △김동원 총장 △윤을식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편성범 의과대학장 △신호정 대외협력처장 △한창수 대외협력실장 등 고려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2000년대 초, 환자로 고려대 안암병원을 첫 방문한 변 여사는 이후 본인은 물론 가족들이 아플 때마다 고려대 안암병원을 애용하며 병원과 인연을 이어왔다. 특히 부산에 사는 그의 넷째 형부가 암 선고를 받았을 때, 변 여사의 권고로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외과에서 수술받고 건강히 퇴원해 온 가족이 기뻐했던 특별한 기억을 가지고 있다.

그때의 일을 계기로 생명을 살리는 의학의 가치를 절감한 변 여사는 훗날 병원에 기부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고 이번에 그 뜻을 실천했다. 변 여사가 이번에 의료원에 전달한 기금 1억 원은 고려대 의대의 연구와 교육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변 여사는 “당시 생존률이 절반 이하라는 암 진단을 받아 깊은 절망에 빠진 형부와 가족들에게 늘 헌신적인 진료로 위로와 용기를 준 안암병원 의료진을 잊을 수 없다”며 “여유가 생기면 꼭 고대병원에 기부하고 싶다는 꿈을 이루게 돼 매우 기쁘다. 작은 보탬이지만 의학 발전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총장은 “다른 아픈 이들을 위한 순수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기부를 행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여사님의 귀한 나눔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과 용기를 줄 것이다”고 화답했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