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신약 ‘컬럼비’ 국내 허가

로슈 개발 이중특이 항체 치료제...T세포 활성화로 암세포 사멸 유도

식품의약품안전처 청사 모습 [사진=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한국로슈의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 치료제인 ‘컬럼비'(Columvi, 성분명 글로피타맙)를 허가했다고 7일 밝혔다.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은 신체의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림프조직세포가 악성 종양으로 변하며 발병한다. 크게 호지킨과 비호지킨 림프종 두 종류로 나뉜다. 비호지킨 림프종은 치료가 어려운 악성 종양인데, 그중에서도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이 가장 많고 빠른 진행 속도가 특징이다.

해당 치료제는 면역 세포의 하나인 T세포의 표면에 있는 CD3 단백질과 림프구 중 항체를 생산하는 B세포의 표면에 있는 CD20 단백질에 결합하는 ‘CD20·CD3 이중 특이성 단클론항체’다. CD3에 결합하면 T세포가 활성화된다. 이후 CD20에도 결합하면서 B세포를 활성화된 T세포 옆으로 위치시켜 악성 종양이 전이된 B세포의 용해를 유도한다.

컬럼비 작용 매커니즘 [사진=한국로슈]
컬럼비는 두 가지 이상의 전신 치료 후 재발성 또는 불응성 미만성(넓은 부위에 걸쳐 펴진) 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에게도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전신 치료는 혈액으로 전신에 있는 세포를 대상으로 하는 치료법을 말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규제과학 전문성을 기반으로 안전성·효과성이 충분히 확인된 치료제가 신속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