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 망가지는 ‘다둥이’ 엄마…2.5kg 뺐더니 이런 변화가

다출산, 세포 노화 촉진...췌장 인슐린 분비 능력도 감소

다출산 산모는 췌장β세포가 노화돼 당뇨병 위험이 증가하지만, 체중 감량을 통해 췌장β세포 기능 개선과 당뇨병 위험 감소가 가능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러번 임신과 출산을 경험하며 당뇨 발병률이 높아지는 ‘다둥이’ 산모가 4년 동안 2.5kg의 체중을 감량하면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분당서울대병원 문준호·장학철 교수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이준엽 교수팀의 공동 연구 내용이다.

당뇨병은 ‘췌장β(베타)세포’의 기능 이상으로 발병한다. 해당 세포가 손상하면 인체의 혈당 조절 호르몬인 ‘인슐린’의 생산 능력이 저하해 고혈당 상태가 지속하기 때문이다. 유전적인 요인이나 비만, 운동 부족 등이 당뇨병을 유발하지만, 임신과 출산 과정도 하나의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임신과 출산의 반복은 노화(세포의 텔로미어 길이 단축)를 촉진하고 10kg 정도 체중 증가를 불러오는데, 이 과정에서 췌장β세포도 여러 번 팽창했다 축소하며 손상을 입는다.

연구진은 임신성 당뇨병이나 임신성 포도당 내성을 진단받은 455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임신-출산에 따른 산모의 췌장β세포 변화를 분석했다. 4년 동안 4회 이상 다출산한 여성 79명과 1~3회 출산한 여성 376명의 몸무게와 췌장β세포, 인슐린 민감성 지수 등을 등을 비교했다.

이 결과, 다출산 여성은 일반출산 여성보다 췌장β세포의 기능이 떨어질 위험성이 높지만, 체중 조절을 통해 췌장β세포 기능을 회복해 당뇨병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론 다출산 여성 중 4년 동안 체중 2.5kg가량을 감량해 체질량지수(BMI)를 0.9가량 줄인 경우 췌장β세포의 기능이 14% 향상하고 인슐린 민감성 지수도 25%나 개선했다. 반면, 출산 후 체중이 3.1kg(BMI 1.1)가 증가한 경우엔 췌장β세포 기능의 인슐린 민감성이 각각 30%와 18%나 감소했다.

문준호 교수는 “다출산 여성의 췌장β세포는 여러 번 팽창 후 축소하는 과정에서 점차 노화하고 인슐린 분비 능력도 감소한다”면서 “췌장β세포의 기능 개선 및 당뇨병을 막기 위해 출산 후 적극적인 체중 감량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2023년 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에서는 출산 후 당뇨병 위험을 줄이기 위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식이요법과 운동, 수유 등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명 국제학술지인 «네이쳐(Nature)»의 SCI급 제휴 학술지인 학술지인 «실험 분자 의학(EMM)»에 게재됐으며, 다음 링크(https://www.nature.com/articles/s12276-023-01100-2)에서 전문을 확인할 수 있다.

 


4자녀 이상 다출산 여성의 출산 2개월 후와 4년 후 체중 변화에 따른 췌장β세포 기능과 인슐린 민감성 지수 변화 비교 및 개념도 [자료=분당서울대병원]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