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분 바닥에서 ‘이 운동’…근육 강화에 가장 좋다

2주 동안 매일 2분이면 충분…근육 강화되고 혈압 낮추는 효과

하루 몇 분 투자로 근육도 튼튼히 하고 혈압도 낮출 수 있는 운동이 있다. 바로 플랭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루 몇 분 투자로 근육도 튼튼히 하고 혈압도 낮출 수 있는 운동이 있다. 바로 플랭크다.

플랭크는 몸을 바닥과 수평으로 유지하며 버티는 운동이다. 시선은 손보다 약간 앞에 두고, 복근에 힘을 주고 코어 근육은 조인다. 근육이 이완될 수 있으므로 등이 공중에 뜨지 않도록 해야 한다.

영국 캔터베리크라이스트처치대 연구진이 진행해 영국스포츠의학저널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매일 플랭크를 할 경우 하면 균형 감각이 향상되고, 모든 근육이 강화되며, 혈압도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의하면, 플랭크와 같은 정적인 운동을 2주 동안 매일 2분씩 4회, 총 8분씩 하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었다. 이렇게 운동한 사람들은 유산소운동이나 고강도인터벌운동과 같이 격렬한 운동을 한 사람보다 최고혈압과 최소혈압도 더 낮았다. 이는 1990년부터 2023년까지 수행된 임상시험 270건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진은 전반적으로 근육을 단련하는 등척성운동이 혈압을 낮추는 데 가장 효과적이었다고 밝혔다. 등척성운동이란 벽이나 문틀 등 고정된 물체를 세게 밀거나 당겨서 하는 근육 운동이다. 평소 움직이지 않던 근육에 압박을 가하게 되며, 한 번에 한 곳의 근력만 집중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미 클리블랜드클리닉 또한 플랭크가 다양한 이점을 제공한다고 말한다. 코어 근육을 강화할 수 있으며, 근육 기억(특정 신체활동을 반복함으로써 몸이 이를 기억하고 의식적인 노력 없이 해당 활동을 수행할 수 있게 되는 것)이 향상되어 자세가 좋아지며, 근육이 강화되면서 정신 건강에도 유익하다.

한 퍼스널 트레이너는 플랭크가 엉덩이와 허리를 단련하고 흉근, 팔, 대퇴사두근, 둔근, 승모근, 마름근(어깨뼈와 연결된 마름모 모양의 근육)을 겨냥하는 매우 효율적인 운동이라고 설명했다.

플랭크는 한 번에 2분 동안 할 수도 있지만, 익숙하지 않다면 조금씩 늘려갈 수도 있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이 밝힌 바에 의하면, 매일 10~30초면 플랭크로 효과를 보기에 충분하다. 하버드대 부속 스폴딩 재활센터 물리치료사 에릭 리탈리앙은 “짧은 시간 동안 여러 세트 반복하는 데 집중하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버틸 수 있는 만큼 자세를 유지한 다음, 매 회마다 10~15초씩 추가할 것을 권했다.

    지해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