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살리고 떠난 30대 의사…”생명 구하던 딸의 마지막 소임”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은애 씨...뇌사자 장기이식

고 이은애 교수가 전공의 시절 함께 근무하던 동료들과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서울성모병원]
30대 젊은 의사가 5명에게 새 생명을 전해주고 세상을 떠났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재직하고 있던 이은애(34) 교수가 주인공이다.

지난 3일 오후 여의도 근처에서 친구들과 식사 중 이 교수는 머리가 아파 화장실에 갔고, 구토 후 어지러움을 느껴 화장실 밖 의자에 앉아 있다가 지나가던 행인의 도움으로 근처 응급실로 이송되었다. 구급차 안에서 잠깐 의식을 되찾았지만, 응급실 내원 후 경련이 발생했고 결국 검사 결과 뇌출혈(지주막하출혈)로 진단 받았다.

4일 서울성모병원 외과 중환자실로 이송되어 치료를 이어갔지만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고, 결국 뇌사 판정을 받았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뇌사 판정을 믿을 수는 없었지만, 의사로서 생명을 살리던 고인의 뜻을 이어받아 장기이식센터에서 면담 후 뇌사자 장기기증을 힘들게 결정하였다.

6일 서울성모병원에서 이식 수술이 진행되었고, 심장, 폐장, 간장, 신장(2개)의 뇌사자 장기 기증으로, 총 5명의 환자가 새 생명을 받게됐다.

고인은 중앙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수련 후 순천대학교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임상조교수로 재직하고 있었다. 부모님에게는 자랑스러운 맏딸이자 여동생에게는 늘 닮고 싶던 인생의 롤모델이었다.

고인의 부친은 결혼 7년만에 어렵게 얻은 맏딸의 죽음을 받아들이기는 힘들었지만, 생명을 살리던 아이의 뜻을 잇는 거라 생각해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그는 “뇌사라는 말에도 믿을 수 없어 깨어날 것 같은 실낱같은 희망을 부여잡았지만,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살던 딸이 생의 마지막 까지 의사의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환자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마음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힘들고 아프지만 장기기증을 어렵게 결정하였다”고 말했다.

중·고등학교 전교 1등 수석은 물론 의대도 차석 졸업하고 전공의 전국 1등까지 해냈던 언니를 늘 동경했던 여동생 역시 언니를 잃은 사실을 아직은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고인의 여동생은 ”의사 생활로 힘든 와중에도 가족들의 고민 얘기도 항상 들어주고 마음도 헤아려주고 가족을 늘 먼저 위했던 언니를 이렇게 보내야 하는 게 믿어지지가 않고 보내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장 박순철(혈관이식외과) 교수는 “의사라는 직업으로 최선을 다했던 딸이 끝까지 환자분들에게 도움을 주었으면 좋겠다는 고인 가족의 숭고하고 뜻깊은 의지가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별을 의미하는 ‘스텔라’가 가톨릭 세례명인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2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금) 오전 6시 45분, 장지는 천주교 용인공원묘원이다.

고 이은애 교수 영정사진 [사진=서울성모병원]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