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도 “미달 또 미달”…소아과 등 필수과 기피 계속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서울아산병원만 정원 넘겨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의 의료진의 모습. (기사 본문과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사진=뉴스1]
소아청소년과·산부인과 등 필수과 기피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오후 마감된 2024학년도 전공의 모집 결과에 따르면 삼성서울·서울아산·세브란스·서울대·서울성모병원 등 이른바 빅5 병원에서 필수 의료 과목들이 대부분 정원을 채우는 데 실패했다. 전문의 자격을 따기 위한 레지던트에 지망하는 이들이 줄면서 필수과의 인력 부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필수과 대상 수가 인상 등의 유인책을 내놓았지만, 아직 효과를 보지는 못하고 있다. 전공의는 의사 면허 취득 후 대학병원 등에서 전문의 자격을 따기 위해 수련 받는 레지던트를 뜻한다. 특정 과 전공의가 적으면 그만큼 그 과의 전문의 숫자도 적어진다.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서울아산병원을 제외하면 정원을 채운 곳이 없었다. 서울대병원의 경우 경쟁률이 0.9대 1이었으며,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성모병원도 경쟁률이 각각 0.8 대 1, 0.4 대 1에 그쳤다. 세브란스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정원이 10명이었지만, 지원자가 한 명도 없었다.

산부인과도 형편은 마찬가지였다. 삼성서울병원에서는 6명 모집에 9명이, 서울대병원은 12명 모집에 13명이 지원해 지원자가 정원을 넘겼다. 반면 서울아산병원은 9명 모집에 4명, 서울성모병원은 14명 모집에 지원자가 7명에 그쳤다. 세브란스는 10명 정원에 지원자가 0명이었다.

심장혈관흉부외과와 가정의학과, 응급의학과 등도 대표적 기피학과도 지원자 부족에 시달렸다.

심장혈과흉부외과의 경우 정원을 넘긴 곳은 서울아산병원이 유일했다. 총 5명을 모집했으며 6명이 지원했다. 나머지 병원은 모두 미달이었으며, 지원자가 아예 없는 곳도 있었다.

응급의학과는 삼성서울과 세브란스병원만 정원을 채웠다.  서울아산병원의 경우 6명 정원에 3명이 지원했다. 서울대병원은 8명 정원에 6명, 서울성모병원은 11명 모집에 10명 지원하는 데 그쳤다. 가정의학과는 정원을 채운 병원이 아예 없었다.

지방 병원은 상황이 더 좋지 않았다. 정부가 지방 의료진을 늘리겠다며 수도권과 비수도권 전공의 정원을 5.5대 4.5로 조정하는 등 대책을 내놓았지만, 경북대병원과 영남대병원 등 대구 지역 병원과 부산대병원 등 모두 필수과 대부분이 정원 미달이었다.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