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는데 중요한 뜻밖의 습관 8

운동과 식사 외에도 단기간 살을 빼거나 찌우는 뜻밖의 요소들이 많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체중 감량의 기본은 식사량을 줄이고 유산소 운동 열심히 해서 칼로리 소모를 늘리는 것이다. 매일 몸무게 변화를 체크하기 위해 체중계 위에 올라가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운동과 식사 외에도 몸무게 변화를 만드는 다른 요소들이 많다. 단기간 살을 빼거나 찌우는, 뜻밖의 습관을 알아본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체중 증가를 부르는 수면 부족

관련 연구에 따르면, 잠을 얼마나 많이, 혹은 얼마나 적게 자는지도 체중 변화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잠을 제대로 못 자고 나면 평소보다 배가 고플 수 있는데, 이런 이유로 식욕이 늘어나면서 체중이 많이 늘어날 수 있다.

 

고강도 운동으로 단시간 체중 감소

어떤 운동선수들은 단 한 번의 운동 후에 몸무게의 3~6%를 줄일 수 있지만, 보통 사람의 체중 변화는 운동으로 그렇게 극적으로 변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달리기 등 운동을 하기 위해 체육관에 다녀온 후 0.5~1kg 정도 빠지는 것은 가능한 일이다.

 

◆ 살을 찌게 하는 소금 섭취

식단이 너무 짜면 심장에 안 좋다. 또한 지나친 나트륨 섭취는 몸 속에 수분이 제대로 빠져나가게 하지 않을 수 있는데, 이럴 때 체중이 늘어날 수 있다. 나트륨 섭취량이 많은 이들은 가공식품과 간식을 더 많이 먹는 경향이 있다. 이런 식단은 지방과 칼로리가 높아서, 많이 먹으면 급격하게 살이 찔 수 있다.

 

체중 감소를 가져오는 수분 부족

우리 몸의 55%~75%는 수분이 차지한다. 일정 수준 이하로 체내 수분량이 떨어지면 두통이 오거나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다. 만약 수분이 지나치게 부족해지면 인지력이 부족해지고, 갑자기 살이 빠질 수도 있다. 수분을 잃은 만큼 보충하지 않는다면 체중 감소로 나타나게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식욕 억제에 도움 주는 커피

관련 연구에 따르면, 커피가 몸무게를 조절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카페인은 식욕을 억누르거나 칼로리를 소모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러나 주의해야 할 것은 커피에 우유와 크림 등을 섞은 음료들이 함유한 고칼로리, 고지방 성분이 체중을 늘릴 수도 있다는 점이다.

 

화장실 다녀온 횟수도 체중에 영향

화장실을 얼마나 자주 사용하는지에 따라 체중이 달라질 수 있다. 많이 먹고 배변 활동이 없다면 바로 몸무게가 늘 수 있다. 또 소변을 보지 않으면 많이 마신 것도 저울에 즉각 나타날 수 있다. 반대로 설사는 탈수와 체중 감소를 가져올 수 있다.

 

질병에 따른 체중 변화

질병은 예상치 못한 체중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암, 당뇨병, 심부전증, 심지어 일반적인 감기조차도 체중을 변화시킬 수 있다. 식욕이 부진하거나, 붓기가 쉽게 빠지지 않는 증상으로 체중계의 숫자는 변화할 수 있다. 예상치 못한 변화가 발견되면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복용 중인 약에 따라 체중 변화

항염증제, 항히스타민제를 포함한 많은 약들이 빠른 체중 감소를 야기할 수 있다. 반대로 인슐린, 항우울제, 그리고 일부 항간질제와 같은 약들은 체중을 급격하게 늘게 할 수 있다. 처방전 없이 복용하는 약의 부작용에 대해 항상 의사에게 물어보는 게 좋다.

 

    김수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