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죽을까봐 걱정”….1인 가구 45%, 고독사 하면 어쩌지?

국민 전체로는 32%가 우려

1인 가구 확대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고독사’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는 가운데, 국민 전체의 3분의1가량이 고독사를 우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인 가구 확대 등 사회적 변화에 따라 ‘고독사’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는 가운데, 국민 전체의 3분의1가량이 고독사를 우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1인 가구는 절반에 가까운 비율이 고독사를 걱정했다.

이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국민 인식 조사 결과다.

응답자들은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0~100% 사이로 평가했을 때 전체 평균치는 32.3%로 나타났다.

구간별로는 20% 미만의 가능성이 전체의 38.9%로 가장 많았지만, 10명 중 1명꼴인 9.2%는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이 80% 이상이라고 응답했다. 이 외에는 40∼60% 미만이 22.3%, 20∼40% 미만이 20.1%, 60∼80% 미만 9.5%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30.21%, 여성은 34.35%로 응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39.53%로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가장 높게 평가했고, 뒤이어 40대 33.16%, 50대 32.01%, 60대 이상 29.84%, 19∼29세 29.58% 순이었다.

연구원은 응답자의 혼자 살거나 주거 형태·경제적 지위가 불안정하고 소득이 적을수록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는 경향을 확인했다.

실제 1인 가구는 절반에 가까운 45.05%가 자신의 고독사 가능성을 우려했다. 반면, 2인 가구는 33.84%, 3인 가구는 30.72%, 4인 이상 가구는 25.40%으로 가구 구성원이 많아질수록 고독사 가능성을 낮게 평가했다.

연인이 없는 미혼자 역시 자신의 고독사 가능성을 42.80%로 높게 평가했다. 연인이 있는 미혼자는 33.83%, 기혼자는 25.94%로 추정했으며, 기혼자 중 별거·이혼·사별한 경우에는 45.17%로 치솟았다.

주거 형태별로는 월세를 사는 응답자의 고독사 우려가 43.27%로 가장 높았고 전세는 31.22%, 자가는 29.12% 순이었다.

소득별로는 일용직 근로자와 월평균 가구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응답자가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각각 41.71%와 44.94%로 평가했다. 비교적 경제적 형편이 안정적인 정규직과 월평균 600만원 이상 소득자는 각각 28.64%와 25.76%로 대비를 보였다.

고독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심화하고 있었다. 고독사를 사회적 문제라고 보는 응답자는 82.1%에 달했고, 가족이 있어도 고독사할 수 있다는 응답 역시 58.3% 수준이었다. 아울러, 고독사가 특정 연령대가 아닌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다는 데에도 응답자의 84.3%가 동의했다.

고독사란 가족, 친척 등 주변 사람들과 단절된 채 홀로 살다 임종을 맞고 시신이 일정 시간 흐른 뒤에 발견되는 죽음을 의미한다.

본인이 생각하는 고독사 가능성 및 성별-연령병 조사 결과 [자료=한국보건사회연구원]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