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만 스쳐도 아픈 ‘통풍’, 겨울에 더 조심해야 하는 이유는?

낮은 기온과 더불어 연말 잦은 술자리도 악화 요인

통풍은 혈액 속 요산이 몸 밖으로 원활히 배출되지 못하고 관절과 주변 조직에 쌓이며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바람이 스치기만 해도 아프다는 통풍(痛風). 그 이름에 걸맞게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부터 증상이 심해져, 본격적인 겨울철이 되면 극심한 통증에 응급실을 찾는 일이 생길 수 있다. 게다가 연말연시 술자리가 잦아지며 악화 위험은 더욱 증가한다.

통풍은 혈액 속 요산이 몸 밖으로 원활히 배출되지 못하고 관절과 주변 조직에 쌓이며 염증과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기온이 내려가면 혈액 속 요산이 쉽게 굳어 관절에 침착이 잘 되고 염증도 심해져 통증이 악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특히 연말에는 송년회 등으로 기름진 음식과 알코올을 평소보다 많이 먹게 되는데, 이들 식품은 몸에서 요산을 생성하거나 배출을 막아 통풍 발병 위험을 높인다. 요산을 생성하는 대표적인 퓨린계 식품으로는 치킨, 맥주, 대창, 곱창 등이 있으며 맥주를 비롯한 술도 요산의 배설을 막는다.

또 겨울철 수분 섭취량이 줄어드는 것도 통풍 발생 위험을 높이고 악화시키는 원인 중 하나다.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지 않으면 몸속 수분이 부족해져 혈액 속 요산 농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겨울에도 하루 2L 정도의 물은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한편, 통풍이 엄지발가락에 흔히 생기는 이유는 심장에서 먼 곳에 있으므로 따뜻한 혈류량이 적어 요산이 쉽게 결정화되기 때문이다. 통풍은 발 이외 모든 관절 부위에도 생길 수 있므으로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관절을 비롯한 발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또 통풍은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발작이 더욱 잦아지고 만성 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 방치할 경우 신장, 심장 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통증이 사라져도 꾸준히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