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선 약재지만 ‘죽음의 열매’…구강암 28배 높이고 농약범벅?

대만 시판 빈랑 87%에서 미승인 맹독성 농약 검출

구강암 위험을 높여 죽음의 열매라 불리는 ‘빈랑’에서 최근 미승인 농약까지 검출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구강암 위험을 높여 죽음의 열매라 불리는 ‘빈랑’에서 최근 미승인 농약까지 검출됐다.

대만 시민단체는 대만에서 시판 중인 빈랑 열매 상당수에서 미승인 맹독성 농약이 검출됐다며 위험성을 경고했다. 2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시민단체인 ‘빈랑 암 예방 및 통제 연맹(이하 연맹)’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만 전역에서 시판 중인 빈랑 샘플 116건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7%에서 각종 미승인 농약 잔류물이 검출돼 식품으로 부적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맹은 “1급 발암물질인 빈랑에 농약까지 더해질 경우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며 “빈랑을 씹으면 구강암이 발생할 확률이 섭취하지 않는 사람의 28배에 달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많은 이들이 다른 첨가물을 넣지 않은 빈랑은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라며 “빈랑에는 1급 발암물질 성분이 함유돼 있어 가공 여부와 관계없이 구강암 발생 위험이 상당히 높다”고 덧붙였다.

중국도 식품 품목에서 제외…36세에 숨진 중국 가수도 생전 “절대 먹지 말라” 경고

중국과 대만, 인도 등에선 빈랑을 껍처럼 씹는 사람이 많다. 열매나 겉껍질을 씹으면 각성효과를 얻을 수 있어 일종의 기호식품처럼 소비된다. 그뿐만 아니라 냉증 치료, 장기능 강화, 기생충 퇴치 약재로도 빈랑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빈랑은 구강암을 일으키는 1급 발암물질 아레콜린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 아레콜린 성분은 구강암을 유발하고 중독·각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중국 후난성에서 수년 전 구강암 환자 약 8000명을 조사한 결과, 이들 중 90%가 빈랑을 섭취한 것으로 밝혀졌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암연구소는 2003년 빈랑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으며, 중국도 2017년 아레콜린 성분을 구강암 유발 물질로 규정했다. 이후 중국에선 2020년 빈랑을 식품 품목에서 제외하고, 2021년에는 온라인 홍보·판매 행위를 전면 금지했다. 일부 지역에선 판매대에 진열된 빈랑 가공 제품을 전면 수거하는 등 조치까지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9월 구강암으로 사망한 중국의 가수 보송(博松)도 생전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람들에게 “빈랑을 절대 먹지 말라”고 말했다. 보송은 빈랑 열매를 약 6년 동안 즐겨 씹다가 볼이 점점 부어오른 후 구강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1년간 투병하다 36세 나이로 숨졌다.

한국에선 해마다 수십톤 수입…2018년부터 작년 8월까지 103톤 들어와

한국에서는 빈랑자가 한약재로 쓰여 해마다 수십톤(t)이 수입되고 있다. 빈랑자는 숙성된 빈랑의 말린 씨앗으로, 빈랑 열매를 채취해 물에 삶아 껍질을 벗긴 것이다. 작년 10월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작년 8월까지 국내에 수입된 빈랑자는 103톤이었다.

홍 의원은 “애초에 안전성 평가가 실시되지 않아 위험성 여부가 담보가 안 되는 가운데 식약처와 관세청이 핑퐁게임을 하고 있다”며 “신속한 안전성 평가 등 주무 부처의 신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작년 10월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약재 ‘빈랑자’와 식품 ‘빈랑’은 엄연히 다르다”며 “중국의 식품용 빈랑과 의약품용 빈랑자를 동일하게 언급하는 것은 심각한 오류”라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25년까지 빈랑 관련 안전성 평가 연구를 하겠다고 밝혔으나 작년까지 주관연구기관 선정도 안 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지혜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