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면 ‘급똥’ 이유 있었네”…과민한 장(腸)에 커피가 도움

4잔 이상 마시면 위험도 상당히 낮아져

커피가 과민성 장 증후군(IBS)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습관적으로 마시는 커피, 아침 출근 길에 점심 먹고 나서 저녁에 친구를 만난 후… 커피를 마실 때마다 혹시라도 몸에 좋지 않을까 걱정하는 이들이 있지만, 최근 커피가 과민성 장 증후군(IBS)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 결과는 세계 최대의 오픈 액세스 학술 출판사인 ‘다분야 디지털 출판 연구소'(MDPI: Multidisciplinary Digital Publishing Institute)의 온라인 영양학 전문지 ‘영양소'(Nutrients) 최신호에 실렸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싱가포르 국립대학 의대의 재스민 일링 리 교수 연구팀이 총 43만2022명이 대상이 된 8편의 관련 연구 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가 보도했다.

이 8편의 연구 논문은 6편이 아시아 지역에서, 2편은 각각 영국과 아프리카에서 발표됐다.

앞서 IBS는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복통, 설사 또는 변비가 나타나는 난치성 위장장애로 원인을 모르며 완치가 어렵다. IBS 환자에게 커피는 위경련, 설사 같은 IBS 증상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는 식품 중 하나로 알려졌다.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IBS 발생 위험이 1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이 IBS 발생률이 상당히 낮았다. 그러나 커피는 마시는 빈도와 양과 무관하게 IBS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었다.

연구팀은 커피에는 장내 세균들과 상호 작용하여 장 투과성에 변화를 일으키고 담즙산 대사를 촉진하며 심지어는 중추신경계의 기능을 개선하는 것으로 추측되는 여러 가지 생리활성 분자들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 뉴욕 대학 소화기 내과 전문의 제프리 크레스핀 박사는 커피는 변비를 해결해 주는 완하제의 효과가 있다면서 특히 ‘변비형’ IBS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피는 소화기관에 수축-이완 작용을 일으키는 위장관 호르몬인 가스트린을 자극하며 또 커피에는 콜레시스토키닌이라는 호르몬이 있어서 소화를 돕는 담즙 생산을 촉진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앞서도 커피가 장 건강에 유익하다는 연구는 꾸준히 발표되어 왔다. 전문가들은 커피가 장 운동 촉진제로 작용해 올바른 방향으로 장 마이크로바이옴을 변하게 만들었다는 의견을 제시하는 한편, 은 장 건강을 돕고, 장내 유익균의 증식을 촉진하는 클로로젠산 등 파이토케미컬이 커피에 풍부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