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골다공증치료제 바이오시밀러 美허가 신청

CT-P41...프롤리아'-'엑스지바'의 전체 적응증 커버

셀트리온
셀트리온이 프롤리아와 엑스지바 바이오시밀러를 미국 FDA에 품목허가 신청했다.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골다공증 치료제 ‘프롤리아-엑스지바(성분명 데노수맙)’의 바이오시밀러 ‘CT-P41’의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CT-P41의 오리지널 제품인 ‘프롤리아(Prolia)’와 ‘엑스지바(Xgeva)’가 미국에서 보유한 전체 적응증(Full Label)에 대해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골다공증, 골소실, 다발성 골수종 및 고형암 골 전이로 인한 골격계 합병증 예방, 골거대세포종 등이 포함된다.

지난 10월 폴란드, 에스토니아 등 총 4개국에서 골다공증이 있는 폐경기 여성 환자 477명을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해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동등성 및 약력학적 유사성을 확인한 바 있다.

회사는 개발 과정부터 FDA 및 유럽의약품청(EMA)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해당 글로벌 임상 3상 결과를 바탕으로 CT-P41이 프롤리아와 엑스지바의 바이오시밀러로 동시에 승인받을 수 있도록 글로벌 개발 프로그램을 설계했다. 미국에 이어 유럽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서도 순차적으로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CT-P41을 오리지널의약품과 대체처방이 가능한 바이오시밀러로 허가 신청했다. 이에 따라 허가가 완료되면 빠르게 시장을 침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프롤리아는 다국적 제약사 암젠(Amgen)의 골다공증 치료제로 동일한 주성분이 암환자의 골 전이 합병증을 예방 치료하는 ‘엑스지바’로도 허가됐다. 프롤리아는 의약품 시장 조사기관 아이큐비아 기준 지난해 58억300만 달러(약 7조540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오는 2025년 2월과 11월에 미국과 유럽에서 각각 특허가 만료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남은 절차도 차질 없이 진행하는 한편 골 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시장 영향력을 빠르게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