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구멍이 뻥” 코없는 美여성…보철물도 버렸다, 왜?

비강암 걸려 코 들어내 구멍 뚫렸지만 보철물 안해... "지금 있는 그대로 자신이 아름답다"

코없이 구멍 뚫린 채로 사는 女…보철물도 거부, 무슨 사연?
다섯 아이의 엄마인 티나 얼스는 암으로 코를 완전히 잃었지만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이 넘친다. 하단 사진이 코를 아예 없애기 전 티나의 얼굴 [사진=’영국 일간 더선’ 보도내용 캡처 갈무리]
비강암으로 코를 완전히 잃은 한 여성이 코를 대신하는 모형코(보철물)을 버리고 검은 구멍을 그대로 두는 선택을 했다. 낯선 사람들이 보내는 시선에도 불구하고 그 어느 때 보다 자신감이 넘친다는 미국의 티나 얼스라는 여성의 사연이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보철물을 거부하고 살겠다는 그의 선택에 전세계에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도 이어지고 있다.

콧속에 염증 시작으로 가려움 마비 증상까지…비강암 2기 진단

영국 더썬,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티나는 40대였던 2012년 콧구멍 속에 염증이 생긴 것을 처음 알았다. 고개를 숙이면 액체가 흘러나왔고 얼굴 왼쪽이 마비되는 증상이 나타났다. 급기야 코에서 덩어리가 만져지고 가려움이 생기는 등 여러 증상으로 2년 가까이 고생하다 2014년 5월 비강암 2기 진단을 받았다. 티나는 “당시 너무 엄청난 충격에 전화기를 떨어뜨렸다”고 회상했다.

다섯 아이를 둔 엄마인 티나에게 병원에서는 방사선치료를 제안했다. 하지만 실명이 될 수 있고 평생 튜브를 통해 영양분을 공급받으며 살아가야 하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는 의사의 말에 그녀는 방사선치료 대신 수술로 코를 완전히 제거하는 선택을 했다. 그는 “의사는 코를 잘라내 내 모습을 영구적으로 흉하게 만들고 싶지 않다고 말했지만, 나는 ‘내가 죽으면 예쁜 게 무슨 소용이나’고 말했다”고 전했다.

가짜 코 만들어 2년간 사용했지만…이제는 버리기로

수술을 받고 6개월 만에 코가 있었던 자리에 난 삼각형 모양의 구멍을 가리기 위해 가짜 코를 만들어 사용했다. 하지만 2년 간의 불편함 끝에 그마저도 버리기로 했다. 모양도 마음에 들지 않았고 접착제가 피부에 자극을 주는 것도 싫었기 때문이다.

외모 때문에 어디를 가든 사람들의 시선을 많이 받았다. 그 시선이 항상 좋은 것만은 아니지만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티나는 오히려 “모르는 사람들이 나를 한참 쳐다볼 때면, 그들을 돌아보며 미소 짓는다”고 말했다.

티나는 “나를 아름답게 하는 건 그들이 보는 내 얼굴이 아니라, 여전히 내가 웃을 수 있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단 사실이란 걸 마음 속 깊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스스로를 강하고 용감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이 모든 것을 얻기 위해 치열하게 싸웠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왜 그렇게 자신감이 넘치냐고 묻는 질문에 티나는 “나는 열심히 싸웠고, 지금 살아있다. 살아있는 것보다 아름다운 건 없다”고 답한다.

티나는 구멍을 통해 숨을 쉴 수 있지만, 호흡을 따뜻하고 촉촉하게 하기 위해 패치를 사용한다. [사진=’더선’ 보도내용 캡처]
자신의 이야기를 틱톡과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후, 티나는 수많은 질문을 받았다. 많은 사람들은 그가 어떻게 숨을 쉬고 냄새를 맡는지, 코 안을 청소해야 하는지, 감기에 걸리지는 않는지 궁금해했다.

그는 동영상을 통해 이 모든 질문에 답해주었다. 구멍을 통해 숨을 쉴 수 있지만, 호흡을 따뜻하고 촉촉하게 하기 위해 패치를 사용한다. 코 안을 깨끗이 하기 위해 몇 번 손가락을 집어넣었는데 아팠다고도 말했다. 예전처럼 냄새를 맡을 수 있고 맛을 볼 수 있지만 후추를 사용할 때는 특별히 더 주의해야 한다고도 설명했다. 그리고 목이 너무 건조해지지 않도록 잘 때는 코에 거즈를 올려둔다고 덧붙였다.

부비동염(축농증)과 증상이 비슷한 비강암

티나가 걸린 비강암은 코 안의 빈 공간인 비강에 생기는 암을 말한다. 1% 이하로 드물게 발생하는 종양으로 조직학적으로 매우 다양한 양상을 보인다.

조기 발견이 중요하지만 초기에는 특이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고 코막힘, 후각 감퇴, 콧물, 코피 등 부비동염과 증상이 비슷해 종양을 발견할 당시에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암이 주변 구조를 침범하는 양상에 따라 다른 증상을 보인다.

반복적이고 지속적으로 코막힘, 콧물, 코피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코 내시경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특히,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경우 눈이나 뇌와 같은 중요 구조물을 보존할 수 있고 치료에 의한 안면 변형도 줄일 수 있다.

조기 발견이 어려워 종양 자체가 늦게 발견되고, 진행이 빠르며, 주변에 뇌와 눈 같은 중요 구조물이 인접해 있어 치료법이 확립되지 않아 예후가 좋지 않은 편이다. 앞선 증상이 있는 경우 정기적인 코 내시경 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흡연과 관련이 있다는 보고가 있으므로 금연하도록 한다.

    지해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wor*** 2023-12-02 08:22:25

      내적인 아름다움이 중요한것처럼 외적인 아름다움도 중요하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