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실마리 잡히나…국내 연구진 “핵심 원인 단백질 규명”

뼈 파괴하는 파골세포에 영향 미치는 ‘모아트 단백질’ 세계 최초 규명해

[사진=메드팩토]
대표적인 노화 질병인 골다공증 등 뼈 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이 발견됐다. 해당 단백질을 타겟으로 하는 신약 후보물질도 효과가 검증돼 뼈 질환 극복의 가능성이 열렸다.

혁신 신약 개발 기업 메드팩토는 자사 김성진 대표가 연구소장을 겸임 중인 길로연구소와 공동 연구를 통해 파골세포 다핵화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모아트(MOART)’ 단백질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파골세포는 뼈를 파괴하는 세포다. 흔히 골절이 없이는 뼈가 일정한 상태를 유지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뼈를 구성하는 골세포는 생성과 소멸을 반복한다. 이를 위해 뼈의 석회화한 연골과 뼈조직을 녹여야 하는데, 파골세포가 이 역할을 수행한다.

다만 이 과정에서 파골세포가 다핵화하면 뼈가 필요 이상으로 파괴되는데, 메드팩토 연구진이 이번에 규명한 모아트 단백질이 파골세포 다핵화의 핵심 원인으로 지목됐다.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모아트 단백질을 겨냥한 치료제 ‘MP2021’을 개발했다. 골다공증이 있는 생쥐를 대상으로 치료제를 실험하자 뼈 손실이 크게 억제되는 등 치료효과가 나타났다고 메드팩토 측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내분비대사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는 국제학술지 《대사(Metab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최근 호에 게재됐다.

한편 MP2021은 전임상에서 콜라겐 유발 관절염 생쥐에게 염증을 효과적으로 억제한 것은 물론 연골 손상, 뼈 침식, 염증 유전자 발현 등을 낮춘 것으로 나타나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도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와 관련한 논문을 향후 국제학술지에 투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드팩토 연구진은 “이번에 확인한 MP2021은 염증과 뼈 손실을 동시에 억제하는 혁신적인 치료제”라며 “골다공증과 류마티스 관절염, 뼈 전이에 더해 약제 치료 중단 후 나타나는 골 손실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등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