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암환자 치료 속도 높인다… ‘원스톱-패스트트랙 시스템’ 도입

첫 진료일 이후 7일 이내 검사-치료방향 결정

 

경기도 수원시 소재 아주대병원 전경 [사진=아주대병원]
아주대병원이 새로운 진료 체계를 도입해 암 환자의 치료 속도를 높인다. ‘암신환 원스톱·패스트트랙 시스템’이다. 이를 이용할 경우 첫 진료일 이후 일주일 안에 치료 방향까지 결정할 수 있다.

30일 아주대병원은 그간 시범 운영해왔던 암신환 원스톱·패스트트랙 시스템을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정식 운영한다고 전했다.

해당 시스템을 이용한다면, 건강검진 등에서 암 소견을 받은 환자는 병원이 가능한 날짜가 아닌 환자가 원하는 진료일에 원하는 의사의 진료 예약을 할 수 있다.

예약한 날짜에 병원을 방문하면 병원의 전담 암신환 코디네이터가 환자와 일대일(1:1)로 동행해 기다리지 않고 진료를 받고, 같은 날 위내시경과 위·폐 CT, 복부초음파 등의 필요한 모든 검사까지 마무리한다. 이후 7일 안에 병원은 환자에게 검사 결과를 전달하고 후속 치료나 수술이 필요한 날짜까지 정해 빠르게 암 치료를 시작한다.

앞서 아주대병원은 지난 2017년 국내 상급종합병원 중 처음으로 암 전문 코디네이터가 첫 방문 암환자와 일대일(1:1) 동행하는 시범사업인 ‘암신환 동행서비스’를 시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환자의 필요 내용을 보충해 이번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했다.

병원은 우선 위암·대장암·유방암·자궁암·간암 등 5개 암종 확진을 받고 수술이 예정인 환자를 대상으로 우선 시행하고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아주대병원 장석준 암센터장(산부인과)은 “처음 암 진단시 일분일초의 시간조차 길게 느껴지는 환자의 고통을 최대한 덜기 위해 구축했다”면서 “최적의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시행하는 등 암으로 힘들어 하는 환자와 보호자 중심의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주대병원 홈페이지 내 ‘암신환 원스톱·패스트트랙 시스템’ 신청 페이지 모습 [자료=아주대병원]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